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 베테랑 3인방 '가을야구' 진출 목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09 13:12 수정 2020-03-09 13:12 | 신문게재 2020-03-10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한화
한화 이글스 베테랑 3인방. <사진 왼쪽부터 이용규, 김태균, 송광민>[사진=한화이글스 제공]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베테랑들이 가을야구를 향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또 선수 저마다 개인 목표보다 팀을 우선으로 '헌신'과 '도전' 정신으로 올 시즌을 맞이한다.

애리조나 스프링캠프 종료를 앞둔 한화 선수단은 저마다 목표를 설정한 가운데 이용규, 김태균, 송광민 등 베테랑 3인방은 단연 가을야구 진출을 꼽았다.

주장 이용규는 개인보다 팀 목표를 앞세워 도전의 의지를 다졌다.

이용규는 "올 시즌 '한화 야구가 달라졌다.', '팀이 활기차 졌다'는 말을 듣는 시즌이 됐으면 한다"며 "팀의 달라진 모습을 위해 나부터 전력질주 하겠다. 팬 여러분들을 위해 가을야구 진출이 당연한 목표"라고 말했다.

한화 이글스 18년 차 김태균 역시 개인 욕심을 버리고 팀을 위해 '헌신'한다는 각오다.

김태균은 "올 시즌은 팀을 우선 생각하고 싶다. 2018년과 같이 좋은 분위기로 가을야구에 진출할 수 있으면 좋겠다"며 "분명 팀이 좋은 모습을 보이기 위해서는 내 역할이 있을 것이다. 그 역할을 해내는 선수라는 신뢰를 줄 수 있는 시즌을 보내겠다"고 말했다.

한화이글스 선수단, ‘도전자 정신 무장 관련 이미지
[사진=한화이글스 제공]
송광민은 올 시즌 자신의 목표를 '전 경기 출전'으로 설정했다. 팀의 가을야구 진출과 궤는 같지만, 개인 목표를 달성하면 팀 성적도 자연스레 따라온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송광민은 "모든 선수가 지금 캠프에서의 모습을 시즌 내내 기억하고 이 분위기를 이어갔으면 한다"며 "전 경기 출전은 부상도 없어야 하지만 경기에 출전할 수 있는 성적이 필요하다. 그런 점에서 전 경기 출전에 도전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투수 박상원은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에 도전한다.

올림픽 국가대표에 승선할 수 있는 합당한 성적을 기록하면 팀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게 이유다.

이 밖에도 선수들은 타율, 타점, 평균자책점, 홀드 등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부분에 대한 목표를 설정하며 '도전'과 '헌신'을 강조했다.

한화이글스 선수단은 각자의 목표를 안고 8일(현지시각) 라스베이거스를 통해 귀국길에 오른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