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단백질’ 대량생산… 신약 개발 기여 기대

‘막단백질’ 대량생산… 신약 개발 기여 기대

  • 승인 2017-07-17 11:39
  • 최소망 기자최소망 기자


UST 박사과정생, 최근 합성생물학회지에 2개 논문 게재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는 김성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캠퍼스 박사과정 학생이 ‘막단백질’ 대량생산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막단백질은 세포막에 존재하는 단백질로, 세포 내 영양분과 생체 신호를 전달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 기능이 망가지면 암, 신경계·면역계 질환, 염증 등 다양한 질병이 발생할 수 있다.

또 현재 개발되는 약물 표적에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막단백질 구조에 대한 이해는 신약 개발에 매우 중요하다.

기존에는 막단백질이 세포 내부에 있는 단백질보다 구조가 쉽게 변하고 분해돼 기능이 잘 알려지지 않았다.

대장균은 4288개 유전자 중 막단백질이 전체 단백질의 약 30%에 해당하는 1300여개지만, 기능이 알려진 것은 불과 20% 내외다.

이러한 난발현 막단백질을 성공적으로 대량생산하고자 연구진은 우선 막단백질 생산을 증가시키는데 기여하는 가장 중요한 변이가 락 리프레서(Lac Repressorㆍ젖당 분해 억제 단백질)에 있음을 밝혔다.

락 리프레서를 이용하면 막단백질 발현에 의한 미생물의 생장 저해를 최소화하면서 생산량을 최대화할 수 있다.

연구진은 이 방법으로 3종류의 막단백질 발현을 정밀하게 조절해 생산을 최적화했다.

이 연구는 상업적인 유용성을 인정받아 국내 특허 등록도 마쳤다.

관련 논문은 지난 4월 4일과 5월 19일 미국화학회(ACS)에서 발간하는 학술지 ‘합성생물학(Synthetic Bi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유박테리움 엘리겐스의 5-A형 씨피에프1을 이용한 효율적인 유전자 전사 조절’, ‘대장균에서 돌연변이 유당억제인자에 의한 정밀한 전사 조절 시스템의 개발 및 이를 이용한 막 단백질 대량 생산’은 각각 4월 4일자와 5월 19일 자 논문의 주제다.

김성근 박사과정생은 “UST 박사과정으로 2014년에 입학하여 지도교수님을 포함한 여러 교수님으로부터 현장연구 지도를 받았다”며 “그 분들의 도움이 있었기에 이번 연구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소망 기자somangchoi@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예당, '모차르트 아벤트' 연주자 공모
  2. 대전하나시티즌 국가대표 김인성 영입 불발
  3. [날씨] 충남내륙 오후부터 비, 기온도 뚝
  4. 대전시 거리두기 2단계 연장… 카페 취식 허용, 기도원·선교시설 모임은 금지
  5. [독자제보] 대전 동구 신안2 역사공원 사업에 밀려나는 원주민들
  1. [정치펀치]충청권에서 '윤석열당' 만들어지나?
  2. 안경점으로 돌진한 차량
  3. 사회적 거리두기, 5인 이상 모임 금지 2주간 연장
  4. 수원시, 기획 부동산 사기 분양 조심 당부
  5. 부산시, 전세·마을버스 운수업계 대상 1인당 100만원 부산형 재난지원금 지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