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보문산 관광개발 사실상 전면 재검토

대전시 보문산 관광개발 사실상 전면 재검토

시민사회단체와 간담회 갖고 대안 논의 결정...연말께 윤곽 나올듯

  • 승인 2019-09-26 16:53
  • 신문게재 2019-09-27 5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보문산성 올라가는길  (24)
민선7기 대전시가 재추진하는 보문산 활성화 사업 계획을 사실상 전면 재검토한다.

26일 대전시는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간담회를 갖고 보문산 활성화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대전시와 지역시민사회단체는 앞서 대전시가 개략적으로 발표한 관광개발 형식에 국한하지 않고, 시민단체·전문가의 대안 등을 앞으로 함께 논의하기로 결정 했다.

이에 따라 시는 앞으로 시민단체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보문산활성화 민관공동위원회'을 구성하고, 시가 앞서 밝혔던 기본 구상 논의를 비롯해 보문산 개발·활성화에 대한 전 분야에 대해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어느 정도 안이 정리되면 토론과 타운홀 미팅 등을 통해 시민의견을 수렴해 이르면 연말까지 사업계획을 만들 예정이다.

앞서 대전시는 지난 7월 말 ‘(가칭)베이스볼 드림파크’와 연계한 관광개발 기본계획안을 발표한 바 있다. 주요 내용은 야구장 테마형 놀이시설과 보문산 전망타워, 곤돌라, 오월드 현대화 등이다. 오는 2024년 신축하는 야구장 내 줄 없는 번지점프 등 놀이설을 설치하고 야구장과 오월드 4.2㎞가량을 잇는 곤돌라를 만들 계획이며 보문산 전망타워에 레스토랑과 전망대를 설치 명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자이로드롭 설치로 즐길거리를 제공하고 오월드 현대화사업을 통해 기존 시설을 개선하겠다는 구상이다. 총 사업비는 1444억 원가량으로 추산하고 있다.

발표 이후 시민사회단체에서 대전시가 개략적으로 발표한 관광개발 형식에 반대 의견을 피력하자 시는 의견차를 좁히고자 몇 차례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때마다 시민사회단체는 대전시의 기본 구상을 전면 철회하고 재검토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진다. 대전시가 내놓은 기본 계획안이 보문산과 어울리는지 원점에서 생각해 보자는 것이다. 결국, 시가 이날 간담회에서 이 부분을 인정한 것. 사실상 전면 재검토라고 볼 수 있다.

시민사회단체는 현재 대전시 계획으로는 시민 혈세 낭비와 환경파괴가 우려된다며 보문산의 특색을 살릴 수 있는 콘텐츠 개발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허태정 대전시장도 정례브리핑에서 보문산 활성화 사업에 대한 충분한 시민의견 수렴 의사를 내비쳤다.

허 시장은 "개발 계획 밑그림은 있는 상태다. 시민들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겠다"며 "전망대와 오월드 시설보강, 보문산 연결 교통수단 등이 주요 내용이다. 환경과 그걸 이용하는 시민들의 욕구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용두 대전시 관광마케팅과장은 "대전시가 계획한 안을 백지화하는 것은 아니고, 시민단체와 전문가의 대안도 함께 논의하는 것"이라면서 "어떤 형태로 활성화 안이 나올지는 알 수 없지만, 이번 논의를 통해 보문산 활성화에 대한 더 이상의 지역사회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감독 교체효과 없었던 대전, 플레이오프 진출도 적신호?
  2. 연이은 체육대회 취소에 전문 체육인들 '한숨'
  3. [로또]929회 당첨번호(9월 19일 추첨)
  4. [주말 사건사고] 물때 모르고 갯바위 낚시 20대 2명 고립
  5. [날씨] 아침엔 쌀쌀 오후엔 후텁지근…기온차 10도 이상
  1. [대전기록프로젝트] 희망을 그리고 갔다
  2. [한국박스오피스 38주차] 보이콧 논란 빠진 ‘뮬란’, 삼일 천하로 끝날까?
  3. '충청의 아들'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한 경기 4골로 새역사
  4. 육군, 제48대 서욱 육군참모총장 이임 및 전역식 개최
  5. [날씨] 대체로 맑다가 대기불안정 소나기 가능성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