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한국, 내년 4·15 총선 준비 본격화

민주·한국, 내년 4·15 총선 준비 본격화

민주, 현역 불출마 지역 전략공천 검토
한국, 공천관리위원장 선임 작업 박차

  • 승인 2019-12-15 11:21
  • 수정 2019-12-15 11:21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거대양당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로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내년 4·15 총선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먼저 민주당은 불출마를 선언한 현역 국회의원의 지역구를 전략공천 지역으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전략공천은 상향식으로 후보자를 결정하는 게 아닌 중앙당 공천기구가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하는 후보를 직접 선정하는 제도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전체 후보 중 20%를 전략공천할 수 있다. 현재 민주당에서 불출마 입장을 밝힌 지역구 의원은 총 5명이다. 충청에선 세종이 지역구인 이해찬 대표가 불출마를 일찌감치 선언한 바 있다. 나머지 4곳은 모두 수도권이다.

현직 장관인 박영선, 김현미, 유은혜 의원도 불출마 가능성이 점쳐지며,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둔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도 불출마 대상이다. 민주당 소속이었던 문희상 국회의장 지역도 현역 불출마 지역에 해당돼 전략공천 검토 대상지는 불어날 전망이다.

민주당은 현재 진행 중인 현역 의원들에 대한 평가가 완료되면 불출마자가 더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민주당은 불출마자를 제외하고 하위 20%를 계산할 예정이다. 하위 20% 해당자는 민주당으로부터 사전 통보를 받을 예정이다.

하위 20%에 속할 경우 경선에서 감점 등의 패널티를 받게 된다. 전략공천 검토 지역은 늘겠지만, 실제 적용되는 지역은 적을 가능성이 높다. 이해찬 대표가 내년 총선에서 전략공천을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을 수차례 밝힌 바 있어서다.

민주당은 이번주 전략공천관리위원회를 구성해 구체적인 논의에 들어간다. 한국당은 내년 총선 후보 공천 작업을 진두지휘할 공천관리위원장 선임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국당은 15일 공관위원장 국민추천 공모 절차를 마무리했다.

이번 국민추천을 통해 전·현직 의원들과 재야 보수 인사 등 5000여명이 후보에 올랐다고 전해진다. 한국당은 오는 17일부터 국회의원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되는 만큼 빠른 시일 내 공관위원장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당 현역 의원과 외부 인사가 참여하는 심사위원회를 꾸려 공관위원장을 선출할 방침이다. 황교안 대표의 결정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현재 후보군엔 박관용 전 국회의장과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진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3.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2.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3.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4.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5.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