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공동관리아파트 어떻게 활용될까?… 이달 기본계획 용역 공고

대덕공동관리아파트 어떻게 활용될까?… 이달 기본계획 용역 공고

기본구상 용역 마무리… 과학기술 대중화·교류 증진 등 공간
부지 전체 개발, 사업 규모 커져… 내년 하반기 예타 신청 예정
개발 완료 때까지 대전시 미디어갤러리·스마트전람회장 운영

  • 승인 2020-08-10 18:00
  • 신문게재 2020-08-11 6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clip20200810161122
대덕특구 중심에 방치돼 있는 대덕공동관리아파트 부지를 놓고 구체적 활용 계획에 관심이 쏠린다. 대덕공동관리아파트는 내년 하반기 예비타당성 신청을 위한 본 용역을 앞두고 있다.

10일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이하 NST)에 따르면 지난달 출연연 공동관리아파트 부지 개발을 위한 마스터플랜 기본구상 수립연구가 끝났다. 본 용역인 기본계획수립을 앞두고 전략을 도출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 편성된 기본용역비 5억 원 중 3800만 원가량이 소요됐다.

대국민 설문조사와 빅데이터 조사 등을 통해 도출된 기본구상은 과학기술 대중화와 사업화 촉발 공간, 과학기술인 교류 증진과 위기 대응 R&D 등 대덕특구 내 여러 구성원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NST는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이달 중 본 용역을 위한 입찰 공고를 내고 3개월가량에 걸쳐 용역사를 선정, 이후 10개월가량 용역을 실시해 내년 하반기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다. 공동관리아파트 활용은 당초 예타 조사 대상이 아닌 486억 원 규모로 추진할 계획이었지만 규모가 500억 원 이상으로 증가하면서 예타를 앞두고 있다. 대전시는 국·시비 1대 1 매칭으로 부지 개발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지만 사업비 증가로 사업비 변경 가능성이 열려 있는 상태다.

앞서 7개 출연연(한국원자력연구원·한국표준과학연구원·한국화학연구원·한국기계연구원·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원자력안전기술원)이 부지 소유권을 갖고 있어 부지 활용 계획을 수립하는 것 자체가 어려웠던 대덕공동관리아파트 부지는 지난해 5월 NST 이사회를 통해 5개 출연연 소유권 일원화를 의결하고 NST 소관 기관이 아닌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와 원자력안전기술연구원(KINS)도 뜻을 모으면서 큰 장애물을 넘게 됐다.

2012년 5월 모든 주민이 퇴거한 공간은 현재 아파트 건물 내 출입이 차단된 상태로 방치돼 있다. 대전시는 오는 2022년 말에서 2023년 초로 예상되는 조성 완료 기간까지 이곳에 미디어 갤러리와 스마트 전람회장을 구축해 공간 재탄생 계획을 시민에게 알릴 방침이다. 대덕과학문화의 거리 조성사업 일환으로 총 11억 원을 투입해 아파트 담장(3억 원)에 미디어 갤러리와 아파트 공터에 스마트 전람회장(8억 원)을 연내 설치한다. 전시 콘텐츠 등은 NST와 협의를 통해 정할 예정이다.

NST 관계자는 "대전시가 임시활용하기로 한 시설에 NST도 참여해 이곳이 개발 예정이란 걸 시민에게 홍보하면서 효율적으로 사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2.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3.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1. [날씨]대체로 맑고 10도 내외 큰 일교차 주의를
  2. 충청권 보이스피싱 피해 눈덩이…"범정부TF 범죄예방 의구심"
  3.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4.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5. [나의 노래]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