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중소벤처기업을 키우자] 라켓을 양손에? 실내에서 즐기는 신개념스포츠 '태극민턴' 아시나요?

  • 비주얼
  • 카드뉴스

[대전중소벤처기업을 키우자] 라켓을 양손에? 실내에서 즐기는 신개념스포츠 '태극민턴' 아시나요?

운동용품 제조 및 교육서비스를 제공하는 '태극월드 스포츠'

  • 승인 2020-11-12 09:51
  • 수정 2020-11-26 14:36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001
002
003
004
005
006
007
008
009
010
011

 

 

 누구나 한 번쯤 접해 본 배드민턴, 아파트 단지나 동네마다 동호회가 있을 만큼 우리와 매우 가까운 생활 스포츠인데요. 하지만 라켓부터 공, 체육복, 기타 장비 등 구매비용이 만만치 않습니다.


국내산 용품보다는 수입제품을 선호하다 보니 운동에 지출되는 비용이 부담스러울 지경입니다. 특히, 일본의 스포츠용품 업체인 요넥스(Yonex)가 국내시장의 80%가량 차지하고 있는데요. 대만의 빅터, 중국의 리닝 제품이 뒤를 잇습니다.

 

이러한 해와 의존도 높은 배드민턴 라켓 시장에 과감히 도전장을 내민 토종 국내 브랜드가 있는데요. 양손형 배드민턴 라켓 스포츠인 '태극민턴'을 개발·보급하기 위해 용품 제조 및 교육서비스를 제공하는 '태극월드스포츠'입니다.

신개념 스포츠인 태극민턴은 태극 운동의 원리와 태권도의 응용기술, 배드민턴이 융복합돼 탄생한 스포츠인데요. 라켓 스포츠의 장점을 살린 경기방식과 양손 활용으로 다양한 기술 구사가 가능하다는 게 특징입니다. 양손으로 '공격치기'와 '받아치기'를 연달아서 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뇌의 움직임이 활발해져 정신건강에도 좋은 생활 스포츠인데요.

태극민턴은 젊은 층뿐만 아니라 노령층에서도 손쉽게 경기를 즐길 수 있습니다. 셔틀콕처럼 격한 동작이 가미되는 배드민턴과 달리 신체에 무리가 없고, 공의 반발력을 줄여 좁은 공간에서도 가능해 라켓 스포츠의 공간 제약에 따른 문제점을 해결한 운동입니다.

태극민턴 공은 머리 부분이 부드러워 강한 스매싱으로 인한 상해 위험이 낮고, 공이 빠르지 않아 초보자도 쉽게 즐길 수 있는데요. 내구성이 강한 라켓은 친환경 소재인 러시아산 자작나무로 제작됐으며, 통기성을 위한 60개의 구멍은 신체의 부담을 덜어 장시간 사용해도 무리가 가지 않도록 제작됐습니다.



또한, 라켓에 그려진 '삼태극'은 하늘과 땅과 인간을 의미하는데 붉은색의 천(天)은 하늘(태양)을, 푸른색의 지(地)는 땅(물), 노랑의 인(人)은 사람을 뜻합니다.

태극민턴은 미국과 호주, 스페인, 네덜란드, 일본,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8개국으로 퍼져나가며 새로운 한류의 붐을 일으키고 있는데요. 현재 2차 보급형 라켓의 개발과 생산을 준비 중이며, 제품 출시에 맞춰 내년 상반기 대회를 위한 지역협회 설립을 추진 중, 몽골과의 협약도 앞둔 상태입니다.

태극민턴으로 몸에는 활력을, 마음엔 안정을 얻으세요!

기획·그래픽=한세화 기자/영상=금상진 기자

 

 

<관련기사>

[대전중소벤처기업을 키우자] 아빠마음 담긴 핸드메이드 이유식으로 아토피 고통 벗어날까?

http://www.joongdo.co.kr/web/view.php?key=20201124010008921

 

[대전중소벤처기업을 키우자] 코로나시대, 오존 살균수로 바이러스.세균 한방에 없앤다

http://www.joongdo.co.kr/web/view.php?key=20201106010002218

 

[대전중소벤처기업을 키우자] 집에서도 간편하게 가슴을 키운다?

http://www.joongdo.co.kr/web/view.php?key=2020110501000193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 유성 A병원 신축이전 개설허가 특혜 시비 논란
  2. 대전 서구 내동 일대 재개발 사업 바람... 내동2구역 구역지정 동의서 확보 활발
  3. 대전시, 나노·반도체 등 미래 핵심 전략산업 육성 '사활'
  4. '서민 술' 본격 인상 예고...맥주.막걸리 세금↑ 소주 병값↑
  5. 직무급제 공공기관 확대 작업에 예의주시
  1. 공공연구노조 "4대 과학기술원 공공기관 지정해제 환영… 출연연도 해제해야"
  2. [의료]가볍게 여길 수 없는 '만성두통' 바른 목 자세에 있다
  3. [이태원참사 100일] 소방엔 24시간 구급지휘팀 경찰은 안전매뉴얼 신설
  4. 2022년 대전지역 보이스피싱 발생·피해액 감소… 기관사칭형 ↑
  5. 오염물질 측정 맡겼더니 기록조작… 눈속임 대행업체 어쩌나

헤드라인 뉴스


충청권 의대생 年 25명 이탈… 수도권·상위권大 진학 목적

충청권 의대생 年 25명 이탈… 수도권·상위권大 진학 목적

충청권 소재 의과대학에서 최근 3년간 74명이 학업을 끝까지 마치지 않고 '중도탈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적성에 맞지 않아 환자를 돌보는 꿈을 포기한 경우보다 수도권 소재 의대에 진학하기 위해 재수를 선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6일 종로학원이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대학 알리미에 공시된 전국 의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충청권 5개 의과대학에서 모두 74명이 중도탈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단국대 천안캠퍼스 의과대에서 지난 3년간 21명이 이탈하고, 을지대에서 15명, 건양대 15명, 충북대 12명, 충남대 11명 순이었다. 전남대가..

`전기·열요금` 급등에 대전 입주기업들 `3중고` 호소
'전기·열요금' 급등에 대전 입주기업들 '3중고' 호소

전기 및 난방요금 인상으로 대전지역 산업단지에 입주한 중소기업들이 '3중고'를 호소하고 있다. 원자재값 상승에 이어 전기 및 난방요금까지 오르면서 기업 경영 악화가 심화 되고 있는 것. 6일 업계에 따르면 올 1분기 전기요금이 kWh(킬로와트시)당 13.1원 오르며 1981년 이후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6~8월 여름과 11월~2월 겨울에 적용되는 산업용과 일반용 전기요금은 kWh당 20∼25원이 비싸진다. 대전지역 업무 난방용 도시가스 요금도 2022년 2월 1일 MJ 당 26.6668원에서 35.767원으로 뛰었다. 겨울철..

유성A병원 설립허가 논란… `조건부 단서·부채율` 주요쟁점
유성A병원 설립허가 논란… '조건부 단서·부채율' 주요쟁점

대전시가 최근 유성구에 위치한 A병원에 대한 신축이전 허가를 내준 가운데, 지역 의료계에서 특혜의혹을 제기하며 논란이 커지고 있다. 주요 쟁점은 기존 건물 매각이라는 조건부 단서의 존재 유무와 시의 지침에 따른 적정 부채율을 A병원이 준수했는지 여부다. <중도일보 2월 2일자 3면·6일자 3면 보도> 6일 대전시와 지역 의료계 등에 따르면, A병원은 기본재산처분허가신청을 통해 시로부터 기채승인을 받았으며, 이후 금융권으로부터 기존 건물을 담보로 부지매입비를 마련해 인근에 새로운 병원건물을 신축했다. 이후 시로부터 최근 의료법인 개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똑같네’…차이 많이 줄어든 기름값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똑같네’…차이 많이 줄어든 기름값

  • 막혔던 해외여행 뚫리자 여행객 급증 막혔던 해외여행 뚫리자 여행객 급증

  • ‘한글도 배우고 한국도 배우고’…외국인 유학생들의 한류 체험 ‘한글도 배우고 한국도 배우고’…외국인 유학생들의 한류 체험

  • 정월대보름 달집태우며 ‘소원빌어요’ 정월대보름 달집태우며 ‘소원빌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