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 변화의 바람에 정비사업도 활발

대전 대덕구 변화의 바람에 정비사업도 활발

연축지구 신도시 개발에 이어 혁신도시 지정까지 호재... 인근 정비사업도 시동
연축주공 예비안전진단 통과 이전임에도 매매가는 1억 이상 껑충
부동산업계 "연축지구 중심으로 대덕구 전체 변화될 것"

  • 승인 2020-11-25 16:23
  • 수정 2020-11-26 08:35
  • 신문게재 2020-11-26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2020100801000588300019881
대전 대덕구 연축지구 일대가 변신을 예고하면서 주목받고 있다.

대덕구 내 첫 신도시로 개발 중인 데다, 최근 혁신도시 지정에 이어 연축주공아파트 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도 시동을 걸면서 부동산시장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대전시와 부동산업계 등에 따르면 시는 대덕구 연축지구와 대전역세권지구 등 2곳을 혁신도시 입지로 선정했다. 지역 특화산업의 발전과 이전 시 경제적 효과 등을 고려해 혁신 클러스터 구축이 용이한 공공기관을 중점 유치할 계획이다.

특히 연축지구는 대덕특구 등과 연계한 과학기술 혁신클러스터로 만들 예정이다. 이에 앞서, 연축지구는 2024년 준공을 목표로 하는 연축동 249번지 일원 24만 1650㎡에 총 1607억 원(LH 1346억 원, 대전시 261억 원)을 투입해 대덕구청사 신축 이전, 공동·임대주택, 물류시설, 일자리창출단지 등이 들어서는 복합행정타운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연축지구 신도시 개발과 혁신도시 지정에 따라 인근의 도시정비 사업도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면서 개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대전 연축지구 토지이용계획도
대표적인 곳이 최근 닻을 올린 연축주공아파트다. 연축주공아파트는 준공된 지 34년 된 아파트로, 18개동 670세대 규모 연면적은 3만 3286㎡다. 연축주공아파트 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위원장 송미호)는 지난 5월 7일 재건축 사업구역 지정 후 구성한 연축주공아파트 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위원장 송미호)는 최근 사무실 개소까지 완료하는 등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재 추진준비위는 예비안전진단 동의서를 확보하고 안전진단 절차를 기다리고 있다. 재건축이 확정되기 위해서는 D등급 또는 E등급을 맞아야 가능하다.

예비안전진단을 아직 통과하지 못했지만, 연축지구와 인접해 있다는 장점 등으로 아파트 가격은 수직상승 중이다. 혁신도시 지정 이전 1억 4000만원에 거래되던 연축주공 45㎡가 혁신도시 지정 이후에는 2억 5000만원에 거래되는 등 1억 이상 껑충 뛰었다

송미호 추진준비위원장은 "연축지구는 대전·신탄진·회덕(예정) 등 고속도로 나들목과 경부선 회덕역, 대전~세종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등 우수한 교통환경과 혁신도시 지정으로 많은 발전이 기대되는 곳"이라며 "연축지구와 가까운 연축주공도 변화가 시작됐다. 안전진단 전이지만, 노후 아파트인 만큼 안전진단도 무리없이 통과될 것이라 믿고 있다"고 말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대전 역세권과 함께 개발사업이 뜨거워지는 곳이 연축지구"라며 "각종 호재에 인근 지역도 정비사업 바람이 불어 타 구에 비해 다소 낙후돼 있던 대덕구 전체가 변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하늘에서 호빵이 내려와
  2. 법정법인화 전환부터 체육진흥 연구용까지…민선 대전체육회 '분주'
  3. 한화이글스 코로나19 뚫고 외국인 선수 입국완료
  4. [날씨] 충남 출근길 눈 조심하세요
  5. [영상]지옥훈련의 시작! 어서와 거제는 처음이지? 대전하나시티즌의 거제 전지훈련
  1. '남성은 숙직, 여성은 재택' 대전 여성 재택숙직제 '갑론을박'
  2. 세종시 공동주택 분양비율 놓고 '시끌'
  3. 대전·세종 아파트값 상승 꾸준… 언제까지 지속되나
  4. 포항시, 포항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
  5. 지역대 정시 패닉…학령인구 감소 '미달 도미노' 우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