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한재득 대전사랑시민협의회장

[인터뷰]한재득 대전사랑시민협의회장

대전충남혁신도시 지정 감회 밝히다

  • 승인 2020-10-19 14:55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한재득회장
한재득 대전사랑시민협의회장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감회가 남다릅니다. ”

한재득 대전사랑시민협의회 회장은 19일 중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혁신도시 범시민 추진위원회 구성과 발대식,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정책토론회, 100만 서명 참여 캠페인, 온오프라인 서명운동, 지정촉구 결의대회 등 사회단체와 정치인, 언론 모두가 꾸준히 노력해 온 덕분”이라며 “무엇보다도 150만 시민의 염원과 힘으로 대전시 최대 숙원 과제였던 혁신도시 지정이 마침내 결실을 이루어 너무나 기쁘다”고 말했다.

그동안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발 벗고 뛰어왔던 한재득 회장은 “대전의 미래와 발전을 위해 혁시도시 지정이 확정되기까지 허태정 대전시장께서도 국회를 방문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반대하는 여러 국회의원들을 수차례 설득했고, 그 결과 대다수의 국회의원들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지지하게 되는 등 민·관·정이 함께 이루어낸 성과”라고 말했다.

한 회장은 “지난 2004년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제정으로 전국에 10개 혁신도시가 건설되었고, 경제, 인구, 문화 등 많은 부분에서 도시 성장이 이루어졌지만 대전과 충남은 정부대전청사와 세종시 건설 등을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공공기관 이전과 지역인재 채용 등에서 역차별을 받아 인구와 기업 유출 등 경제적, 재정적 손실이 컸다”고 말했다.

한 회장은 “현재 코로나로 힘들어하는 대전시민들에게 ‘혁신도시 지정’이라는 선물을 가지고 동서 불균형 해소와 원도심 활성화에 큰 희망을 드리게 되어 기쁘다”며 “여기서 끝이 아니라 또다시 민·관·정이 힘을 모아 더 많은 공공기관이 대전에 올 수 있도록 역량을 발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회장은 “다시 한번 허태정 대전시장님과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분들과 150만 대전 시민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멀티헝 수비수 이호인 영입
  2.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확진자 관련 대전시장 브리핑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현장조사 해보니 감염자 구분할 필요 없을 정도
  4.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5.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1.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2.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3.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4. [영상]무더기 확진자 나온 대전 IEM국제학교 확진자 긴급이송
  5. 평택시 소재 기업체 코로나19 확진자 무더기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