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바이오랩센트럴 성공유치 힘 모았다 "대전, 바이오산업 모판이자 요람 될 것"

K-바이오랩센트럴 성공유치 힘 모았다 "대전, 바이오산업 모판이자 요람 될 것"

지역국회의원 공동주최로 토론회 개최... 민관정 의기투합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 "글로벌 리더형으로 가야한다"
맹필재 바이오헬스케어협회장 "세종-오송과 초광역 필요"

  • 승인 2021-05-03 17:08
  • 신문게재 2021-05-04 1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K-바이오 랩센트럴’ 대전 성공 유치를 위해 민·관·정의 의지가 모이는 가운데, ‘추격형이 아닌 리더형’으로, ‘대전이 아닌 국가사업으로’ 바이오산업을 키워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3일 국회에서 개최된 K-랩센트럴 유치 토론회에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대전 서구을)과 박영순(대덕구), 이상민(유성을), 조승래(유성갑), 황운하(중구), 장철민(동구) 등 지역 국회의원과 대전시,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충남대병원, 바이오헬스케어협회, 대전TP 등 지역 민관정이 대거 참석했다.

KakaoTalk_20210503_154818692
첫 발표자로 나선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대전은 자본력만 제외하고 모든 인프라가 완성돼 있다고 강조했다.

김종갑 센터장은 "반도체부터 완제품까지 우리는 웬만한 기술력을 다 갖추고 있다. 시장-프로덕션-유통-비즈니스모델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전은 많은 지수가 보여주듯 R&D와 과학기술력은 훌륭한데 글로벌 바이오 시장을 어떻게 돌파할 것이냐가 부족하다"고 말했다.

또 "보스턴은 이미 1세대가 완료되고, 메이저 클러스터는 2세대로 전환하고 있다. 우리는 1세대를 건너뛰고 2세대를 적용할 수 있다. 2세대는 AI와 빅데이터, ICT가 합쳐진 것으로 이미 대전에 형성돼 있는데 잘 알려지지 않은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본투글로벌의 네트워크 가운데 가장 자본이 많은 중동과 싱가폴, 중남미 펀드를 가져오겠다. 지방정부 최초 역외펀드를 만들어서 대전의 바이오 기업들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시장을 만들어 보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맹필재 바이오헬스케어협회장은 대전이 미래 바이오산업의 모판, 요람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맹필재 회장은 "대전이 잘할 수 있는 바이오는 의약, 진단, 기능성 소재"라며 "대전의 바이오 기업 생태계를 보면, 대전에 있거나, 대전에서 창업했거나, 네트워크 연계를 가진 기업이 상당히 많다. 2015년 이후 창업이 많이 늘었고, 상장 기업도 많이 늘었음을 볼 수 있다. 2021년 현재의 모습을 보면 빠른 속도의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랩센트럴 유치를 위한 필수요소 5가지를 소개했는데, 이 가운데 대전은 네 가지를 모두 갖추고 있다고 봤다. 연구 인력과 풍부한 학술연구 실적, 스타트업 공급원과 활발한 투자로 단 하나 부족한 것이 랩센트럴과 같은 저비용 전용 습식 실험실이었다. 향후 대전에 랩센트럴이 조성된다면 완벽한 조건을 갖췄음을 강조했다.

KakaoTalk_20210503_154817709
맹필재 협회장은 "대전이라는 도시 한 곳으로 바이오클러스터가 완성되지는 않는다. 오송과 세종이 초광역 클러스터로 가야 한다. 앞으로 국회의원들이 큰 의제로 다뤄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명수 대전시 과학부시장은 "랩센트럴을 유치한다면 고용유발 효과로는 2만 명이 예상된다. 랩센트럴이 대전에 온다면 대한민국의 성장을 함께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토론회에 참여한 패널들 또한 대전을 중심으로 한 전국구 클러스터 조성, 병원과 스타트업, 출연연, 대학 교수진과 네트워크 조성, 임상실험 9개 병원과 IRB 공동인증제 합의 등을 제안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3.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1.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2.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3.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