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알제리 국민의 치열한 독립운동

  • 오피니언
  • 독자 칼럼

[기고] 알제리 국민의 치열한 독립운동

박상구 논산문화관광재단 사무국장

  • 승인 2024-02-26 10:32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박상구 딸기박사
몇 년 전에 아프리카 알제리에서 2년 동안 살았었다.

농촌진흥청에서 알제리 KOPIA센터 소장으로 파견받아 열악한 그곳의 농업을 돕기 위한 목적이었다.

지중해가 아름답게 조망되는 알제리 수도 알제의 식물원 날맹이 언덕 위에 충혼탑이 거대하게 세워져 있고, 그 지하엔 전쟁기념관이 있다.

132년간 프랑스의 식민지로 있었던 알제리가 전시한 것은 무엇일까? 궁금했는데 기회를 만들어 들어가보니 입구에 임산부는 들어오지 말란 경고문이 있었다. 카메라나 휴대폰도 반입금지였다.



우리의 독립기념관이나 서대문형무소와는 다르게 눈뜨고 차마 볼 수 없는 잔혹한 고문장면, 단두대 등 뼈아픈 사실을 그대로 실물같은 모형으로 전시하여 국민들이 망각하지 않도록 했다는 것이다. 절대로 절대 잊지말자는 취지일 것이다.

그당시 독일에게 나라를 빼앗겼던 경험이 있던 프랑스가 아이러니하게도 자기들이 침범한 알제리에 저지른 참상은 이루 말할수 없었다.

일부 알제리인들은 프랑스의 군대에 들어가 나치에 대항하여 총알받이로 열심히 싸웠으나 종전후 그들에게 돌아온 것은 프랑스의 학대와 그들을 겨눈 총뿌리였다. 알제리 사하라사막에 매장된 엄청난 원유와 천연가스를 프랑스는 결코 포기할 수 없었을게다.

이를 세밀히 보고난후 결론은 나라가 힘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힘없는 평화 외침은 허상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일제치하에서 고난을 당하며 독립운동을 극렬하게 벌였었다. 우방인 미국에 의해 일본본토 나가사키, 히로시마 등에 원폭공격에 따라 비교적 쉽게 광복이 된 반면, 알제리는 치열한 독립운동을 벌이며 백만이 넘게 희생 된 후에 1962년 비로소 스스로의 값진 독립을 이뤘다. 그러기에 그들에게는 결코 잊지 못하는 역사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몇 해 전 알제리에 진실한 사과를 했던 것을 기억한다.

우리도 일제의 만행을 쉽게 잊을 수 없다. 그들이 진정성을 가지고 용서를 빈다면 “용서를 하되 잊지는 말아야 한다” 망각은 또다른 방황으로 가는 길이라고 하지 않았던가? 그러나 진실된 사과의 메시지를 들은 적이 없다. 지금도 독도 망언이 회자되고 우리의 심기를 거스리는 일들을 거침없이 자행하는 그들 아니던가? 현재의 러-우 전쟁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하마스와의 충돌을 보면 그때나 지금이나 상황이 크게 변한 것 같지는 않다. 힘없으면 먹힌다.

그런데 지금도 하나로 단결되지 못하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보며 개탄스럽다는 생각은 나뿐일까?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우를 또 범할텐가? 뼈아픈 치욕을 또 당하고 싶은건가 묻고싶다.

그동안 안보를 위해 여러 불편함을 감수하고 묵묵히 역할을 감당했던 논산시가 많은 청사진을 펼쳐 보이고 있다. 토대를 잘 마련하여 든든한 국방을 지원하는 논산시가 되길 기대해 본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3.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4.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5.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1.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2.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3.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4. [현장취재]대전크리스찬리더스클럽 7월 조찬예배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예비역 해군·해병 장교 출신의 최민호 세종시장이 18일(현지시각) 미국 미네소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만나 목숨을 걸고 대한민국을 지켜준 데 대해 깊은 감사의 뜻을 담은 감사패를 수여했다. 최민호 시장이 미네소타를 순방지 중 한 곳으로 택한 것은 미네소타만이 가진 특별한 점 때문. 미네소타주는 6·25 전쟁 당시 약 9만 5000명의 미군을 파견한 지역으로, 현재도 많은 참전용사가 거주하고 있다. 단일 주로는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의 14만 5000명에 비할 순 없지만 인구 600만이 안 되는 주로서는 상당한 인원이다. 미네소타는..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