無승에 부상까지…악재만 거듭하는 대전하나시티즌

  • 스포츠
  • 축구

無승에 부상까지…악재만 거듭하는 대전하나시티즌

지난해 무패행진 속 성공적인 데뷔전 치렀지만
올 시즌 화력 약해지며 4경기 째 승리 못챙겨
대전, 이번 주 안방에서 분위기 반전 이뤄낼까

  • 승인 2024-04-01 16:26
  • 심효준 기자심효준 기자
AKR20240330037500007_01_i_P4
대전하나시티즌과 인천유나이티드가 3월 30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경기를 펼치고 있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지난 시즌 승격팀의 돌풍을 이끌었던 대전하나시티즌이 올해엔 시즌 초반부터 연이은 악재 속에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대전은 3월 30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인천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이날 경기는 시즌 첫 승리를 기록하지 못한 팀들 간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는데, 대전이 웃지 못하면서 인천과 희비가 엇갈렸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이날 대전 공격 핵심인 구텍이 전반 17분 만에 발목부상을 당하며 전력에서 이탈할 위기에 처했다.

대전은 승격 첫 시즌과 비교해 올해는 180도 다른 분위기 속에 시즌을 보내고 있다. 간극이 큰 것은 바로 승률이다. 대전은 4월 1일 현재 2무 2패로 리그 최하위권에 있다. 지난해까지만 하더라도 개막전부터 5경기 동안 무패 행진을 달리며 리그 상위권에 안착했었다. '공격축구'란 신드롬이 K리그1을 뒤흔든 것도 바로 이 시점으로, 승격팀의 돌풍과 함께 전국의 축구 팬을 매료시켰다. 시즌 중반부터는 얇은 선수층과 전술 한계를 드러내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레이스 초반부터 차곡차곡 쌓아온 승수 덕분에 시즌 목표였던 잔류를 무사히 확정 지을 수 있었다.

올해는 상황이 급변했다. 가장 우려되는 건 칼날이 무뎌지고 있다는 점이다. 대전은 지난 시즌 38경기 56득점으로 K리그1 팀 최다 득점 3위에 안착할 정도로 공격적 성향의 축구를 구사했다. 1골을 내주더라도 2골을 몰아쳐서 승점을 가져오는 게 대전의 정체성과도 같았지만, 최근엔 득점력까지 떨어져 색채를 잃어가고 있다. 4월 1일 기준 대전의 팀 득점은 3골로 서울FC와 함께 리그 최하위(11위)에 위치해 있다.



전술과 조직력이 완성되지 않았단 지적도 나온다. 올 시즌을 준비하며 선수단 변화를 큰 폭으로 가져갔다. 공격과 수비진까지 지난 시즌 로스터와 비교해 절반 이상 새로운 라인업을 꾸리며 '빌드업 축구'를 표방했으나, 완성되지 않은 조직력에 세밀한 전개는 구현되지 않고 있다. 중원 힘 싸움의 우위도 잃었다. 다급함에 투박한 롱볼로 역습을 시도하는 경우가 잦지만, 지난해와 달리 혼자서 해결이 가능했던 '티아고'란 카드가 없어진 현재의 대전으로선 경기의 주도권을 완전히 잃고 있다.

시즌 4경기를 아쉬움 속에 치러낸 대전은 2일과 7일 안방에서 지난 시즌 1, 2위 팀인 울산현대와 포항스틸러스를 상대로 2연전을 펼친다. 연이은 악재를 겪고 있는 대전이 홈팬들의 응원 속에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도약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이민성 감독은 "경기를 진 건 내 책임이다. 선수들은 앞으로 더 좋아질 것이다"라며 "(남은 경기)더 잘 준비를 해야 한다. 득점이 터지면 결과도 차근히 따라올 것이다"라고 했다.
심효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3.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4.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5.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1.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2.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3.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4. 대덕구,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손잡고 소상인 노후 가스시설 개선 나서
  5.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헤드라인 뉴스


대전 ‘석면학교’ 전국 최다… 교육청 “2027년까지 모두 제거”

대전 ‘석면학교’ 전국 최다… 교육청 “2027년까지 모두 제거”

대전교육청이 2027년까지 석면 학교 제로화를 목표로 방학 기간 중 제거 공사를 실시하고 있다. 학교 118곳의 석면을 제거해야 하는 대전교육청은 현재 흐름대로라면 목표 기한 내 모든 학교 석면 제거가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1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2024년 내 29곳의 학교를 대상으로 석면 제거 공사를 실시한다. 여름방학 중 대전 내 학교 석면 제거 공사는 11곳이며 나머지 18곳은 겨울방학 중 실시할 계획이다. 대전교육청이 이번 여름방학 중 공사를 진행하는 학교는 초등학교 5곳, 중학교 4곳, 고등학교 2곳이다..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