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 발' 대전 시내버스 정류장 '몸살'

  • 정치/행정
  • 대전

'시민의 발' 대전 시내버스 정류장 '몸살'

탑승 때 음식물 반입 제한 조례 시행
안전 쾌적환경 목적 불구 '풍선효과'
시민의식 결여도 문제 市 "대책마련"

  • 승인 2024-06-12 17:03
  • 신문게재 2024-06-13 6면
  • 한은비 기자한은비 기자
둔산동 버스정거장에 놓여진 음료
지난 10일 기자가 방문한 버스정거장에 승객이 두고 간 음료와 종이컵이 덩그러니 놓여 있었다. (사진= 한은비 기자)
'시민의 발' 대전 시내버스 일부 정류장이 방치된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시내버스 승차 때 음식물 반입 금지 규정 시행으로 인한 풍선효과와 이 규정에 대한 홍보부족, 시민의식이 결여된 일부 시민들의 불법 투기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탓이다.

대전시에 따르면 5월 17일부터 시내버스 탑승 시 일회용 컵 음식물 등을 제한하는 조례가 시행됐다.

시내버스 기사들이 커피나 음료수가 든 일회용 컵은 물론 밀봉되지 않은 음식물 등은 시내버스 안전운전에 위협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승차를 거부할 수 있는 근거가 생긴 것이다.



조례 제정 이후 버스 승객들과 기사들은 이를 반겼다.

70대 시민 A씨는 "퇴근시간 대 만원인 대중교통 내부에 음식물 반입 이뤄지면 날카로운 빨대 등으로 옆 승객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등 안전문제가 상존했다"고 귀띔했다.

시내버스 기사 B씨도 "음료를 타고 오면 놓고 가거나, 손님 옷이나 바닥에 흘려서 끈적거린 적도 있는 데 조례제정 이후 이를 해소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이처럼 이 조례는 시민 안전과 쾌적한 버스 내 환경조성을 위한 자치법규가 마련된 것인데 예기치 않은 곳에서 또 다른 문제가 불거졌다.

음료 등을 먹으면서 시내버스를 기다리던 일부 승객들이 승차 때 이를 정류장에 그대로 방치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게 나타난 것이다.

지난 10일 기자가 직접 서구 둔산동과 유성구 상대동 일대 버스정류장을 점검한 결과 빈 플라스틱 용기 등이 버려진 것을 어렵지 않게 목격할 수 있었다.

일부 승객이 음료를 마시고 버스 탑승을 위해 놓고 간 걸로 추정된다. 사소한 무질서를 방치하면 더욱 큰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는 '깨진 유리창 이론'(broken windows theory)처럼 쓰레기 하나로 인해 이내 다른 쓰레기가 쌓여가는 경우도 있었다.

실제로 버스를 자주 이용하는 20대 최 씨는 "시행되고 나서도 벤치, 바닥 등에 두고 타는 사람들을 봤다"며 "정류장에 쓰레기통이 있어도 음료가 담겨있다 보니 처리를 못하는 것 같고, 시내버스 음식물 반입 금지 규정 시행을 아직 잘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대전시가 조례 시행 이후 시내버스 음식물 반입 금지를 알리는 포스터를 제작, 버스 도착 안내판(단말기) 등을 통해 홍보에 나섰지만, 모든 시민들이 이를 인지하기 까지는 시간이 더욱 필요해 보이는 대목이다.

유성구 버스정거장 반절 넘게 남은 음료
비슷한 시각 상대동 버스 정거장 뒷편에도 음료가 반절 넘게 남은 일회용컵이 놓여 있어 주변인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했다.(사진=한은비 기자)
일부 승객들의 음식물 반입 시도 때 버스 기사와 실랑이가 벌어지는 문제도 있다.

실제 취재과정에서 만난 버스기사 A씨는 "동료 기사 중, 음료를 가진 여학생을 탑승거부 하자 승강장에 먹던 음료를 그대로 던진 경우도 있다"고 하소연하기도 했다.

잇따르는 시민 불편에 행정당국은 대책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쓰레기 감소 대책과 시민의식 제고를 위한 홍보를 추진하는 것이다.

시 버스정책과 관계자는 "실질적으로 시작한 지는 2년이 넘어간다. 구청 환경과하고 쓰레기통을 확보해 수요를 맞춰 나가겠다"며 "이와 관련한 안내는 정류장 수가 많다 보니 포스터보단, 단말기에 먼저 표시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한은비 기자 eunbi021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3.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4.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5.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1.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2.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3.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4. [현장취재]대전크리스찬리더스클럽 7월 조찬예배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제9회 대한민국 국제관광박람회] 0시축제부터 성심당까지… 대전은 `유잼도시`

[제9회 대한민국 국제관광박람회] 0시축제부터 성심당까지… 대전은 '유잼도시'

"0시 축제, 칼국수 맛집, 빵 투어까지… 골라 가세요" 대전시 홍보 부스는 첫날부터 0시 축제 이벤트와 사은품 뽑기 행사 참여를 위해 긴 줄이 이어졌다. 특히 1등에게 대형 꿈돌이 인형을 주는 종이뽑기 행사 안내를 알리지 4, 50여 명의 대기자가 일순간에 모이기도 했다. 이날 대전시는 8월 9일부터 시작하는 0시 축제를 집중적으로 홍보했다. 0시 축제와 더불어 진행하는 각종 프로그램에 대한 문의도 이어졌으며, 대전의 칼국수 맛집을 소개하는 책자도 큰 인기를 끌었다. 이 외에 대청호와 성심당, 식장산 해돋이 전망대, 엑스포 과학공..

아시아 3대 축제 `보령머드축제` 대천해수욕장서 개막
아시아 3대 축제 '보령머드축제' 대천해수욕장서 개막

아시아 3대 축제인 충남 보령머드페스티벌이 20일 개막했다.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이날 대천해수욕장 머드엑스포광장에서 열린 '제27회 보령머드축제' 개막식에 참석해 "올 여름도 우리는 모두 '머드'로 하나 될 것"이라며 "세계 5대 갯벌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에도 등재된 서해안 머드를 마음껏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세계 각 국에서 모인 방문객들을 환영했다. 보령머드축제는 7월 20일부터 8월 4일까지 17일 간 진행되며, 보령머드축제장에서는 머드체험존, 강철머드챌린지, 머드셀프마사지, 특설 무대 공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함께 열린다...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