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다문화]중국의 여름 대표 음식

  • 사람들
  • 다문화 신문

[보령시다문화]중국의 여름 대표 음식

  • 승인 2024-07-11 15:56
  • 신문게재 2024-07-12 10면
  • 김재수 기자김재수 기자
보령시다문화
중국음식(불도장)
한국 사람들이 더위를 이겨내기 위해 여름 음식 삼계탕, 냉면, 콩국수, 팥빙수, 화채 등이나 시원한 음식을 찾는 편이다. 그러나 여름에도 미지근한 맥주, 콜라나, 뜨거운 차를 마실 정도로 차가운 음식을 잘 먹지 않는 중국은 무더위 여름 오면 중국인들이 더위를 날려버리기 위해 즐겨 먹는 여름 음식은 무엇이 있을까?

특히 넓은 영토를 바탕으로 각양각색의 식재료와 특색 있는 조리법을 가진 중국에서 중국인들만의 대표 여름 음식이 뭐 있을까? 이번에 중국의 여름 대표 음식 몇 가지를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다. 옛날에 중국인들이 여름엔 쓴 음식을 먹으면 좋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한 의학의 이론에 따르면 쓴 음식은 여름철에 만연한 피로, 설사, 고열 등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완화할 수 있다고 한다. 그래서 (苦瓜)여주, (子)연밥 등 많이 먹는 편이다. 하지만 40도 정도 고온의 여름이 연속되면서 중국에는 요즘 쓴 음식은 찾아보기 어려워지고 있다.

최근 중국인들은 오히려 달고 시원한 음식으로 무더위를 이겨내고 있다. 산해진미 천국인 중국의 여름 음식은 보양식부터 디저트까지 지역마다 각양각색이다. 불타듯 무더운 여름에 기온이 높고 습한 날이 지속이 되면 사람이 신속하게 지치고 체력적으로 부치는 상황이 올 수 있기 때문에 복날 등에는 보신용 음식을 먹기도 한다. 특히 절기 중에서 초복, 중복, 말복 시기에 기온이 연중 최고라고 여기게 되며 떨어지는 체력을 보충하기 위해 한국에서 삼계탕이라는 보양 음식이 먹는 것처럼 중국에서도 폭염을 극복하기 위한 보양식을 먹는다.

중국의 여름 보양식은 불도장(佛跳)이라는 음식이다. 불도장은 청나라 때에 중국 남동부 푸젠성福建省(복건성)의 푸저우福州 지역의 최고급 요리로서 상어 지느러미, 송이버섯, 사슴 힘줄, 고려인삼 등 18종류의 주재료와 12종류의 부재료를 포함해서 총 30여 종의 고급 식재료가 사용해 단지에 담아서 푹 고아 만든 최상급 중국을 대표하는 보양음식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불도장(佛跳?)은 '스님이 담장을 넘는다'는 뜻으로, 고기를 먹지 못하는 스님이 유혹에 못 이겨 담장을 뛰어넘어 맛볼 정도로 맛있는 요리라는 의미이다. 다양한 산해진미를 주재료로 하는 만큼 불도장은 맛은 물론 영양도 풍부해 피부미용, 노화 방지, 면역력 증진 등 효능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2번째 여름철에 중국에서 인기 많고 한국 비빔면처럼 시원하고 상쾌한 음식은 량피(凉皮) 가 있다. 량피는 얇고 넓적한 면에 식초, 설탕, 고추기름 등 다양한 소스를 넣고 오이와 미엔진(面筋 글루텐)을 고명으로 올려 먹는 면요리이며 원래 중국 북부 지역 섬서성(?西省)의 대표 음식이지만 현재는 전국 어디서나 길거리에서 흔히 보이며 맛볼 수 있다. 량피는 진시황 때부터 유래해 약 2000년의 유구한 역사를 가진 여름철 요리이다. 유구한 역사만큼이나 량피의 종류 또한 아주 다양한데 밀가루로 만든 면에 오이, 미엔진, 식초,설탕, 소금을 기본 베이스로 하고 거기에 고추기름을 넣거나 마장(麻)을 넣는 두 가지 종류가 있다.

일반적인 량피는 새콤하고 매콤한 맛으로 먹으며 마장(麻?)소스를 넣는 량피는 마장소스가 신맛, 매운맛을 중화시켜주고 고소한 맛을 더해주기 때문에 이 조리법이 더 널리 알려져 있다. 면과 다양한 재료, 양념의 조합에 풍부하고 고소한 맛과 매끄럽고 술술 넘어가는 식감을 내는 량피는 남녀노소에게 사랑받아 국민메뉴라고 할 수 있 정도로 중국의 여름 대표적인 음식이다. 3번째, 중국 여름철에 남녀노소에게 사랑받고 있는 유명한 여름 디저트가 빙펀(?粉) 이다.

빙펀은 말랑말랑한 묵 같은 젤리를 얼음과 갈색 설탕을 넣어 섞어서 수저로 떠먹는 디저트이다. 쓰촨성 메이산(眉山) 지방에서 명나라 말부터 먹기 시작한 음식이다. 빙펀은 푸딩 디저트와 유사하며 입안에 들어가면 사르르 녹는 천연 젤리의 부드러운 식감과 특유의 달콤한 맛은 누구나 좋아할 만한 빙펀의 특징이다. 또한 사람 기호에 따라 견과류나 시럽을 넣어 시원하게 즐겨 먹는다. 빙펀의 원료는 빙펀수(?粉?)라는 나무의 열매녹말을 이용해서 만든 젤리이다. 빙펀나무는 주로 중국 서남부 지역에서 재배돼서 이 지역을 대표하는 먹거리라 할 수 있다. 현재 빙펀은 지역 명물을 넘어 중국 전 지역에서 맛볼 수 있는 여름철 별미 국민 디저트가 되었다.

4번째, 중국에서 여름의 열기에 식욕을 잃은 중국사람들은 '뤼더우탕'?豆?(녹두탕)을 먹는다. 중국의 가장 대표적인 여름 가정식인 '뤼더우탕?豆?'은 녹두를 뭉근하게 끓인 다음 설탕이나 꿀을 넣고 달콤하게 만들어 냉장 또는 냉동 보관해서 시원하게 먹는 음식이다. '뤼더우탕'은 중국사람들에게 여름에 빼놓을 수 없는 한국 삼계탕과 같이 여름을 대표하는 보양식으로 인식하고 있다. '뤼더우탕' 만든 식재료 녹두는 체온을 낮추고 열을 내리게 하는 효능이 있어 열사병 회복에도 도움을 줄 수 있고 몸 안의 독소를 배출하는 해독작용에도 효과가 있다.

해열과 해독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원기회복, 식욕증진 등이 효능도 있다고 한다. '뤼더우탕'는 집에서 직접 해 먹을 수 있을 만큼 간단하고 맛있기 때문에 더위 해소 음식으로써 인기가 많다. 한국 사람들의 입맛에도 잘 맞아서 집에서 손쉽게 만들어 올여름에 가족과 함께 즐겨 보시기 바라다. 리메이펀 명예기자(중국)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시 '산울동 아파트 하자' 또 수면 위...건설사와 시각 차
  2. [르포] 출근길 도로 마비… 유등교 전면 통제로 우회 도로 극심한 정체
  3. 국민의힘 당권주자들, 충청구애전… "당 대표 적임자는 바로 나"
  4. 대전시 2024년 공공건축가 세미나 개최
  5. 인구 증가한 대전 유성 112신고도 급증…경찰서 추가 신설 필요할까?
  1. 대전 서구도 특별재난지역 선포돼야…區 "추가신청"
  2. 대전시의회, 후반기 4개 상임위원장 선출 완료… "시민 중심 의정활동에 최선"
  3. [‘외딴 섬’ 대전체육과 종목단체의 오늘] 대전에서만 문제?… 타 시·도 살펴보니
  4. 대전교통공사, 침수 피해 서구 정방마을 지원 나서
  5. 스페셜올림픽코리아태권도위원회 임원 확정 발표

헤드라인 뉴스


`세종시=행정수도` 이슈, 20년 만에 대국민 시험대 선다

'세종시=행정수도' 이슈, 20년 만에 대국민 시험대 선다

명실상부한 '세종시=행정수도'가 2004년 헌법재판소의 위헌 판결 이후 20년 만에 대국민 공감대란 시험대에 선다. 새로운 미래 김종민(세종 갑,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 위원회) 국회의원이 7월 16일 신정수도 후속대책을 위한 연기·공주지역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위한 특별법(이하 행복도시건설특별법) 일부 개정안을 대표 발의하면서다. 또 하나의 특별법 개정안으로 치부할 수 있으나 여기에 담겨진 의미는 남다르다. 20년 만에 헌재의 판단을 다시 받아볼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가능성이 있어서다. 3선의 김 의원이 22대 세종시 국회의원..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①대전 오류동 먹자골목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①대전 오류동 먹자골목

자영업으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정년퇴직을 앞두거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만의 가게를 차리는 소상공인의 길로 접어들기도 한다. 자영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메뉴 등을 주제로 해야 성공한다는 법칙이 있다. 무엇이든 한 가지에 몰두해 질리도록 파악하고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기 때문이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인 레드오션으로 불린다. 그러나 위치와 입지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아이템을 선정하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에 중도일보는 자영업 시작의 첫 단추를 올바르게 끼울 수 있도록 대전의 주요 상권..

올 여름 충남 보령서 해양 3대 메가이벤트 펼쳐진다
올 여름 충남 보령서 해양 3대 메가이벤트 펼쳐진다

올 여름 충남 보령에서 '해양 3대 메가이벤트'가 열린다. 충남도는 16일 충남내포혁신플랫폼에서 '해양 3대 메가이벤트 준비 상황 보고회'를 열고 ▲제16회 전국해양스포츠제전 ▲제5회 섬의 날 행사 ▲2024 보령컵 국제요트대회 준비상황 공유 및 향후 추진계획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보고회는 전형식 정무부지사 주재로 장진원 해양수산국장과 6개 연안시군 부단체장, 3대 행사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행사 준비상황 및 추진계획 보고, 주차·교통·안전대책 등 보고, 질의 및 개선방안 논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도와..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복구도 못했는데’…끝나지 않은 장마 ‘복구도 못했는데’…끝나지 않은 장마

  • 故 채수근 상병 순직 1주기 앞두고 이어지는 추모 발길 故 채수근 상병 순직 1주기 앞두고 이어지는 추모 발길

  • 휴가철 앞두고 여권 신청 증가 휴가철 앞두고 여권 신청 증가

  • ‘삼계탕 드시고 건강한 여름 보내세요’ ‘삼계탕 드시고 건강한 여름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