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밀착형 올림픽 취재 '메달감'

지역밀착형 올림픽 취재 '메달감'

충청선수 활약상 상세보도 좋아… '객원기자' 돋보여

  • 승인 2012-08-08 18:30
  • 신문게재 2012-08-09 7면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중도일보 독자위원회 8월 월례회의가 8일 목원대학교 총장실에서 열려 본사 임원과 독자위원들이 참석해 한달간 본보에서 보도한 내용을 중심으로 위원회가 진행됐다. 
<br />이민희 기자 photomin@
▲중도일보 독자위원회 8월 월례회의가 8일 목원대학교 총장실에서 열려 본사 임원과 독자위원들이 참석해 한달간 본보에서 보도한 내용을 중심으로 위원회가 진행됐다.
이민희 기자 photomin@
● 중도일보 - 8월 독자권익위원회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위원장 김원배 목원대 총장)는 8일 오전 11시 목원대 총장실에서 8월 월례회의를 열고 지난 한 달간의 중도일보 지면에 대해 토론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원배 위원장(목원대 총장). 신한철 위원(충남사랑의열매 회장), 김현중 위원(국제교류센터 소장), 이정희 위원(합동법률사무소 해우 변호사), 마정미 위원(한남대 교수), 본사 김원식 사장, 유영돈 편집국장, 김덕기 편집부국장 등이 참석했다.<편집자 주>

▲김원식 본사 사장=저희 중도일보 지면에 지역 주민들의 목소리를 충실히 담으려고 노력하는 중이다. 이 일을 위해 바쁜 일정도 미루시고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으로 참여해 도와주심에 감사드린다. 독자권익위원님들의 은혜에 보답하는 차원에서 더욱 좋은 신문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

▲이정희 위원=최근 우리 지역과 관련된 올림픽 기사를 잘 보고 있다. 사회, 경제 분야 경기가 어려운데 카드회사의 횡포가 심하다. 무절제한 카드 사용으로 가계 부채가 늘고 있다. 가계 부채 절감과 부동산 폭탄, 카드 폭탄 시리즈를 통해 경각심을 심어주면 좋겠다.

▲마정미 위원=신문이 안정된 체제로 잘 나오고 있다. 지난달 의회 폭력사태가 많이 나왔는데 언론이 좀더 선도적으로 이런 사건을 취재해 주면 좋겠다.

이와 관련한 기획시리즈 중 마지막 전문가 진단 코너 내용은 좀 실망스러웠다. 심층적인 진단과 처방을 보여주기 바란다. 중도일보는 대전ㆍ충청권에서 가장 앞서서 여론을 선도하는 신문이라고 생각한다. 지역 민주주의와 언론의 역할을 좀더 고민하고 힘을 실어줬으면 한다. 그리고 지면에서 띄어쓰기와 오자방지, 약물의 정확한 표현에 신경써주길 바란다.

▲김현중 위원=7월1일 새롭게 출범한 세종시가 안정되게 갈 수 있도록 지역신문이 여론을 잘 선도해주기 바란다. 중도일보는 올림픽과 관련해 지역연고 선수 활약상 조명 등 지역언론 역할을 위한 취재가 돋보인다. 시사성 있는 뉴스 보도와 함께 친주민, 친독자 기사를 발굴해 어려운 가운데서도 힘을 낼 수 있는 미담기사가 많아졌으면 한다. 국제교류 활성화는 지역 경제에도 도움을 준다. 각 나라와의 자매결연 등 국제교류 관련 기사를 좀더 비중있고 상세하게 다뤄주면 좋겠다.

▲신한철 위원=중도일보를 통해 우리 고장 출신 올림픽 선수가 27명이라는 것을 알았다. 중도일보를 통해 많은 정보를 얻고 있다. 지역신문의 자부심이 느껴진다. 펜싱의 신아람 선수와 어머니 인터뷰, 오심의 과학적 판단 기사도 돋보였다. 객원기자의 눈은 현장 목소리가 돋보인다. 피드백이 중요한 만큼 후속기사를 기대한다.

객원기자의 기사도 과감하게 1면이나 사회면에 배치할 필요가 있다. 스트레이트 기사와 해설기사는 면을 달리하면 가독성이 떨어진다. 한 면에 같이 편집해주면 좋겠다.

학교발전기금 기사의 경우 발전 기금의 성격과 용도, 대상을 잘 파악해 썼으면 좋겠다. 세계조리사대회나 와인푸드페스티벌 등 대전시 행사의 경우 시민 정서와 부합되지 않는 부분이 있다. 예산 집행의 우선순위를 어디에 둘 것인지 검토하고 검증해 볼 필요가 있다.

▲김원배 위원장=대전 세계조리사대회는 100억원의 예산이 들어간 것으로 아는데 친서민 행정이 아닌 전시행정으로 비춰진다. 와인축제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신문에서 정확한 지적을 해줄 필요가 있다. 외부 칼럼의 경우 전문가의 검증 단계를 거칠 수 있도록 자문위원제도를 두면 좋을 것 같다.

중도일보 인터넷신문 클릭수가 1년사이에 4배나 증가한 것은 엄청난 긍정적 변화다. 대학총장 해외출장 기사의 경우 총장들이 해외출장을 가는 것은 학생 유치와 교류, 펀드 유치를 비롯한 다양한 목적이 있다. 자칫 독자들 눈에 왜곡되게 비쳐질 우려가 있는 기사의 경우 오해로 인한 피해가 크다. 학내 제도가 잘못된 것은 꾸짖어도 좋지만 정당한 업무 활동의 경우는 공정한 평가를 해주면 좋겠다.

정리=한성일 기자 hansung0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3.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4.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5. 대전 확진자 2000명 넘어서나… 엑스포 선별진료소 설치로 확산세 막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