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당뇨병, 진료 잘하는 동네병원은?

고혈압·당뇨병, 진료 잘하는 동네병원은?

  • 승인 2017-03-27 16:47
  • 신문게재 2017-03-28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 지역별 고혈압, 당뇨병 진료 잘하는 병원 비율 현황.
▲ 지역별 고혈압, 당뇨병 진료 잘하는 병원 비율 현황.
심사평가원, 28일 적정성평가 결과 공개

대전비율 26%ㆍ21%, 세종 26%ㆍ13% 기록


‘우리 동네에서 고혈압과 당뇨병 진료를 잘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사평가원)은 28일 고혈압·당뇨병 적정성평가 결과, 진료를 잘하는 의원을 공개한다.

심사평가원은 2015년 7월부터 2016년 6월까지 고혈압 또는 당뇨병으로 외래 진료를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적정성 평가를 시행했다.

고혈압ㆍ당뇨병 환자 수는 매년 증가해 지난해 약 846만명에 이르렀고, 급속한 인구 고령화로 인해 고혈압·당뇨병 환자의 평균연령이 점차 높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또한, 2015년에 비해 고혈압과 당뇨병 둘 다 가진 환자 수의 증가폭(4.4%)이 전체 진료환자 수 증가폭(3.2%) 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고혈압 환자 중 83.9%(460만명), 당뇨병 환자 중 98.5%(203만명)는 치료약을 꾸준히 처방받아 지속적인 관리를 받고 있었다.

여러 의료기관을 이용한 환자보다 한 곳을 집중적으로 이용한 환자가 합병증으로 인한 입원율이 더 낮고, 꾸준히 약제를 처방받은 환자의 비율(평가대상기간 중 80%이상 약제를 처방받은 비율)도 높았다.

이번 적정성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고혈압·당뇨병 진료 잘하는 의원을 산출한 결과, 평가 대상 기간 동안 전체 개설의원(2만 9928곳) 가운데 고혈압 진료를 잘하는 기관은 5084개(17.0%), 당뇨병 진료를 잘하는 기관은 2978개(10.0%), 고혈압·당뇨병 진료를 모두 잘하는 기관은 1884개(6.3%)로 전년 대비 모두 증가했다.

지역별로보면, 고혈압ㆍ당뇨병 진료 잘하는 의원 비율이 대전은 각 26.1%, 21.1%였고, 세종은 25.7%, 13%를 나타냈다. 또 충남은 29.6%, 19.4%였고, 충북은 32%, 18.4%로 나타났다.

인천, 강원, 대구, 경북, 울산지역은 고혈압ㆍ당뇨병 진료를 잘하는 기관 분포가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심사평가원 김선동 평가2실장은 “고혈압·당뇨병 환자들이 이번 적정성평가 결과를 참고해 가까운 동네의원에서 꾸준히 진료받음으로써 효과적으로 만성질환을 관리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4.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5.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선임 절차 돌입… 과기계 "속도 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