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산 상처 소나무군락, 일제 송진수탈 증거될까

계룡산 상처 소나무군락, 일제 송진수탈 증거될까

갑사지구 일대에 송진채취 흔적 30여그루 서식
가슴팍 높이에 V자 상처 깊게 남아
산림과학원 연말까지 문화유산 등록 사전조사

  • 승인 2017-11-27 18:57
  • 수정 2017-11-27 20:09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계룡산 소나무
계룡산 갑사지구에 송진 취채 상처를 지닌 소나무
충남 공주의 계룡산 일원에서 일제강점기 목재수탈의 일환으로 송진을 채취한 것으로 여겨지는 현장이 국내 첫 산림문화유산으로 등록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껍질이 벗겨진 채 70여년이 흐른 터라 상당수 피해목은 고사했으며 현재 30여그루만 남아 이들에 대한 보존조치가 시급하다는 목소리다.

계룡산국립공원 갑사지구에 해당하는 공주시 계룡면 중장리 일원에는 V자 형태의 상처를 지닌 소나무 30여 그루 자라고 있다. 이곳 소나무들은 밑동에서 약 1m 높이에 껍질이 완전히 벗겨진 채 속살을 드러내고 있다. 날카로운 물체로 나무에 V자 베어내기를 수십 차례 반복했는지 쭉쭉 긁어낸 상처가 그대로 남아 있고, 상처 부위는 다시 유합되지 못한 채 보기 흉하게 말라 있다. 어떤 소나무는 어른 손바닥 두 개가 펼쳐질 정도로 상처가 넓었고, 자신의 복원능력으로도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상처는 깊어 보였다.

현재까지 이들 소나무에 상처가 남게 된 원인으로 일제강점기 송진수탈이 유력하게 추정되고 있다. 일제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원유 공급이 원활하지 않자 소나무 송진을 끓여 전쟁물자인 송탄유(松炭油)를 만들었는데 이때 국내 수목림에서 마구잡이 나무훼손이 이뤄졌다. 송탄유는 일본에 공출돼 선박 연료나 방수포, 인쇄잉크 등으로 사용된 것으로 알려진다.

IMG_5659
이들 상처 소나무군락이 일제시대 송진 수탈의 현장으로 보존될 수 있을지 주목받고 있다.
충남 서산 안면도에서는 송진 공출을 위한 전문회사를 두고 나무에 깊은 상처를 냈으며, 최근까지 국립산림과학원은 보령, 충북 제천, 인천 강화 석모도 등 30여 지자체 40여 곳에서 피해 소나무를 발견했다.

때문에 국립산림과학원은 산림청과 공동으로 송진 채취 피해 소나무 전국 분포도를 제작 중이며, 산림문화유산으로 등록해 피해 수목을 보호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일제의 목재 수탈과 노동력 착취 흔적을 보존하려는 것으로 올 연말까지 조사를 마칠 계획이다.

계룡산 갑사지구 송진 수탈현장은 산림청에 새롭게 보고된 것으로 국립산림과학원은 국립공원관리공단과 협조해 현장조사를 벌일 전망이다. 또 나무가 고령화돼 일부 피해목은 이미 고사하고 있어 역사적 증거를 지자체 차원에서 안내판과 보호조치를 지금이라도 진행해야 한다는 여론이다.

국립산림과학원 관계자는 "전통방식의 송진 채취는 상처 부위가 다시 유합되는 형태이지만, 사진상의 계룡산 피해목은 일제강점기 후반 과다하게 상처내고 채취된 현장과 같은 모습"이라며 "계룡산에서도 수탈 수목이 있다는 제보가 접수된만큼 수목을 문화자산으로 등록하기 위한 조사를 진행할 것이며 시민들의 제보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