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의 바둑 최고수를 가린다

미래의 바둑 최고수를 가린다

제5기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 개막

  • 승인 2020-05-11 19:23
  • 수정 2021-05-13 12:28
  • 이건우 기자이건우 기자
adfadf(6)
제5기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 예선전 모습<한국기원 제공>

제5기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이 11일 한국기원에서 예선 1회전을 갖고 막이 올랐다.

대회에는 2016년 이후 입단한 73명의 프로기사와 연구생 사범단의 추천을 받은 4명의 연구생등 총 77명이 출전했다.

출전 선수의 평균랭킹은 171위며, 50위권에서는 45위 문유빈 3단, 48위 정서준 4단 등 2명, 100위권에선 12명의 선수가 자리했다.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선수도 출전 가능한 대회에는 정서준·송규상 4단, 문유빈·심재익 3단 등 4명의 바둑리거가 합류했다..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은 15일까지 예선 토너먼트를 통해 16명의 본선 진출자를 가린다. 본선 16강은 20일, 8강은 27일 한국기원 대회장에서 열리며 4강과 결승 일정은 추후 결정된다.

미래의 별 후원회가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주관하는 제5기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의 제한시간은 각 2시간, 1분 초읽기 3회가 주어지며 우승상금은 1000만원, 준우승상금은 500만원이다.

한편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은 신예기사들에게 대국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목진석 9단과 익명의 개인 후원으로 2015년 출범했다. 박재근 초단(이하 당시)이 원년대회에서 우승한 이후 2기 김명훈 4단, 3기 안정기 3단, 4기 박하민 5단이 우승을 차지했다. 

 

이건우 기자 kkan2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한화이글스, 사회공헌까지 '레전드' 김태균 52번 영구결번 화답
  4.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1.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2. 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노선 놓고 '공방'
  3.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원도심 인구유출'은 이젠 옛말… 대전 유일하게 동구 순유입 반면 순유출 서구가 가장 많아
  5. 3주기 대학기본역량평가 제출 앞 대전권 대학 분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