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고용한파 지속...10월 실업급여액 65억 증가

대전 고용한파 지속...10월 실업급여액 65억 증가

  • 승인 2020-12-02 18:01
  • 수정 2021-05-14 10:04
  • 신문게재 2020-12-03 6면
  • 신성룡 기자신성룡 기자
2020051301001007700041651
코로나19로 인한 경기불황이 장기화 되면서 지역 고용 상황이 날로 악화 되고 있다. 끝 모를 고용 한파 속 실업급여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근로자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2일 대전지방고용노동청과 한국고용정보원 EIS 고용행정통계 등에 따르면 지난 10월 대전 실업률은 2.7%로 2만 2000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지역 실업급여 지급액은 전년 동월 대비 204억 7900여만 원에서 269억 9500여만 원으로 65억 1600만 원 증가했으며 지급 건수도 1만 4759건에서 1만 8688건으로 3929건이 늘었다.

더불어 코로나19 고용위기에 청년들이 다수 종사하는 제조업, 숙박·음식점 등을 중심으로 실업급여 지급액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 실업급여 지급액이 가장 큰 비중(15%)을 차지했으며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8억 3000여만 원 증가했다.

숙박·음식점업은 전년 대비 9억 5400여만 원 증가해 업종 중 가장 높은 증가 폭을 보였다.

최근 회사를 그만둔 박 모(36)씨는 "상반기부터 회사가 어려워 휴가를 번갈아 쓰고 휴직자도 받았다"며 "어차피 오래 다니기 힘들 거 같아서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는 희망퇴직으로 일을 그만뒀다"고 설명했다.

실업급여 신청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구직활동을 이유로 단기 일자리, 중소기업을 전전하며 실업급여만 타 먹는 구직자들도 양산되고 있다.

대전 서구 둔산동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김 모(54) 씨는 "사람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라며 "실업급여 수급요건인 180 일만 채우고 직장을 옮겨 다니는 일도 있고 구직활동 증빙용으로 이력서만 올리고 나타나지 않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고 말했다.

실업급여는 실직 전 6개월(주휴일 포함 180일) 동안 고용보험에 가입하고 계약해지 등 원하지 않는 실직을 했을 경우 최소 4개월(120일)간 하루 6만120원이 지급된다. 일각에서는 굳이 일하기보다 해고 통보를 받아 실업급여를 신청하는 게 낫다고 얘기한다.

대전소상공인포럼협의회 관계자는 "실업급여는 근로자와 회사에서 받아놓은 고용보험기금을 활용해 실직자의 최소한 생계를 보장하고 구직활동을 지원하는 사회안전망"이라며 "반복적인 실업급여 수급은 인력난을 겪고 있는 영세 중소기업의 부담을 가중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신성룡 기자 milkdragon@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5.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3.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4.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5. 대전 확진자 2000명 넘어서나… 엑스포 선별진료소 설치로 확산세 막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