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속으로]코로나19가 배경인 윤석열 검찰총장 주연 드라마

[세상속으로]코로나19가 배경인 윤석열 검찰총장 주연 드라마

김재석 소설사

  • 승인 2020-12-14 18:06
  • 신문게재 2020-12-15 18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김재석
김재석 소설사
때는 2020년, 코로나19가 창궐하면서 온 나라가 어수선하고 K방역의 결과로 점점 통제사회의 그늘이 드리운다. 원래 백신만이 해답이지만 이 사회는 백신만을 원하지 않았다. 그 사이로 정치적 암운이 흐르고, 홀로 윤석열 검찰총장이라는 한 인물이 걸어간다.

이 드라마는 원래 의도한 시나리오가 아니었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하여 내부개혁을 진행하고, 조국 민정수석비서관을 법무부장관에 앉혀서 공수처 설치를 마무리하는, 문 대통령의 숙원인 검찰개혁을 완수하는 모양새였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2013년 국정원 댓글조작사건으로부터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까지 정치적으로 민감한 이슈를 담당하면서 전면에 부각되었다. 현재 '국민의 힘' 정당에 뼈아픈 상처를 준 인물이다.

문 대통령이 정치인의 길을 걷기로 결심한 데는 검찰개혁이 주요과제였다. 그가 대통령으로 모셨던 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수사는 한마디로 이명박 정권의 하수인 역할을 한 검찰이 벌인 조작수사로 보았다. 증거위주가 아닌 시나리오에 의한 함정수사와 언론 흘리기 식 보도를 통해 수치심을 안기는 여론 조작의 결과물로 판단했다.

그런데 이 모양새를 갖춘 시나리오가 어디서부터 틀어졌을까? 누가 봐도 검찰개혁은 내부 반발을 부를 게 뻔했다. 정권은 계속 바뀌지만 검찰 권력은 영원불변하다는 법칙을 신봉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국민들도 최고의 출세는 사법고시 패스라고 생각할 정도이니 말이다. 아마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검찰출신이면 내부 반발이 덜 했을 수도 있다. 사법고시를 패스 못한 교수 출신이고, 허점도 많았다. 입으로는 신자유주의 병폐를 말하면서 그 가족들은 자본주의의 단맛을 다 누리는 밉상으로 보였을 테니 말이다. 잘난 체 하는 인물이 검찰의 인사권을 좌지우지하는 법무부장관에 앉는 꼴을 못 봐준 걸까? 결국 검찰의 표적수사로 이어졌고, 들출 것 안 들출 것 다 드러내 놓고 말았다. 화려한 마스크 뒤에 숨은 이중인격인물이란 창피와 수치심을 주었다.

겨울철에 들면서 코로나19는 대유행의 기로에 섰다. K방역으로도 막을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폭발적인 증가세를 이어간다. 국민들은 1년 간 이어지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우울감과 경제적 파탄을 걱정하고 있다. 추미애 장관이 들어서면서 이제 드라마는 윤석열 총장 찍어내기에 속도전을 높이는 막장드라마로 가고 있다. 국민들의 반은 욕하면서 이 드라마를 볼 것이고, 반은 박수를 칠지 모르겠다. 이 우울한 코로나19 시기에 이만한 드라마도 없다며….

어떤 이는 이런 생각을 할지도 모르겠다. 윤석열 총장을 좀 더 신뢰하고 믿어주었으면 점진적 검찰개혁을 할 수 있지 않았겠냐고, 조국 전 장관도 전면에 나서지 말고 이선에서 조용한 개혁을 추진하는 동력이 됐어야 했다고 말이다. 이 코로나19라는 국난에 경제적 파탄에 직면한 이들을 돕고, 국민에게 새로운 희망을 보여줘도 아까울 시간에 그들만의 권력리그로 국민들 편 가르기나 한다고…, 어쩌면 사회통합이라는 진정한 모두의 숙원은 물 건너간 지도 모르겠다고 말이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2.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5.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