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글과 그림이 그려낸 '사계'

[문화] 글과 그림이 그려낸 '사계'

이응노미술관 기획전 '이응노의 사계(四季)'
4월 11일까지 전시

  • 승인 2021-01-21 15:35
  • 수정 2021-05-01 16:02
  • 신문게재 2021-01-22 9면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대전픙경, 1968년, 한지에 수묵담채, 28.5x36cm
대전픙경, 1968년, 한지에 수묵담채, 28.5x36cm. (이응노 미술관 제공)

고암 이응노가 담아낸 봄, 여름, 가을, 겨울은 어떤 모습일까?

 

문자추상으로 알려진 작가 이응노의 계절을 화폭에 담은 전시가 진행된다. 

이응노미술관은 오는 4월 11일까지 이응노미술관 기획전 '이응노의 사계(四季)'를 전시한다.

'이응노의 사계(四季)'는 이응노 화백의 프랑스 체류시기인 196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의 풍경 작품에 프랑스 거주전인 1940~1950년대 실경산수를 더해 작품을 선보인다. 

이응노의 풍경을 계절별로 분류하고 그가 남긴 글과 그림을 전시한다.

또한 친환경 디자인 스튜디오와 전시장 디자인 협업을 진행해 평생에 걸친 작품 활동 내내 자연과 인간 존재에 대한 애정을 표현한 이응노의 예술세계를 전달할 예정이다. 

4전시장의 '너츠라이더'작품은 자전거 페달을 활용해  관람객이 스스로 동력을 일으키면서 작품에 직접 참여하고, 감상할 수 있도록 제작해 눈에 띈다. 

미술계는 "이응노 화백의 작품이 자연세계 그리고 자연에서의 삶이라는 점에서 마음의 고향이자 화상(畵想)이었던 자연을 그린 이번 전시는 답답한 환경에서 벗어나 일상에 예술을 더하고, 한숨 돌리며 쉬어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바다풍경,1966년, 한지에 수묵담채, 67x44cm
바다풍경,1966년, 한지에 수묵담채, 67x44cm (홍성이응노의 집 소장, 이응노 미술관 제공
1전시실에서는 봄에 대한 기억이 담겨진 글과 추상풍경화를 전시한다. 아울러 1930~50년대 대표작들이 함께 전시 되는데, 홍성, 서울, 일본을 거치면서 환경의 영향을 받아 유의미하게 변화한 고암 풍경 작품의 양식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2전시실은 여름에 대한 고암의 글과 추상풍경화로 구성해 1980년대 산수풍경화를 대거 만나볼수 있다.

3전시실 가을을 주제로 한 글과 그림을 주제로 고암의 가을 풍경 대표작품으로 꼽히는 '공주산성', '향원정', '가을풍경' 등 가을의 감성이 가득한 다양한 풍경화를 감상할 수 있다.

4전시실은 겨울을 테마로 구성해 4전시실에는 1960~80년대 제작된 이응노 화백이 겨울을 묘사한 글과 겨울산(설경) 풍경이 20여점 전시한다.

류철하 이응노미술관장은 "우리의 삶을 풍요롭게 하던 여행, 모임, 외부활동 심어 자연환경까지 조심하고 경계해야 하는 지금, 이번 전시를 통해 이응노가 재현했던 아름다운 자연의 모습을 감상하면서 우리가 그동안 무심히 흘려보냈던 사계절을 되돌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관람객들께 쉼과 치유를 선사하고, 앞으로 회복할 일상의 행복을 소망하는 전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희룡 기자 huily@

산, 1983년, 한지에 수묵담채, 35x50cm
산, 1983년, 한지에 수묵담채, 35x50cm(이응노 미술관 제공)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한화이글스, 사회공헌까지 '레전드' 김태균 52번 영구결번 화답
  4.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1.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2. 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노선 놓고 '공방'
  3.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3주기 대학기본역량평가 제출 앞 대전권 대학 분주
  5. '원도심 인구유출'은 이젠 옛말… 대전 유일하게 동구 순유입 반면 순유출 서구가 가장 많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