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공론] 눈보라를 맞으며

[문예공론] 눈보라를 맞으며

염재균/수필가

  • 승인 2021-02-23 00:00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눈 모자 쓴 홍매화<YONHAP NO-2081>
눈 모자 쓴 홍매화 /연합DB


봄이 오는 소리

한 겹 두 겹 벗어던진

마음속의 두툼한 무게



꽃을 피우려는 개나리

옷맵시 곱게 곱게

서두르는 몸단장



심술보 가득한

차가운 겨울바람

먹구름 불러와



오는 봄을 시샘하듯

깨어나는 대지에

눈보라를 뿌려댄다.



세상은 온통 하얗게

내 마음에 눈부심이

젖어들면



나목에 울던

단풍나무

하얀 꽃 활짝 피우고



생기 잃은 솔가지에

소복이 내려앉은

목화솜처럼 보드라운 눈



오고가는 사람들

눈보라에 보이질 않고

우산들만 왔다갔다

부지런을 떠는



떠나기 싫은 걸까 겨울이



봄이 오는 길목에

눈보라를 맞으며

기다리고 기다린다.

202102040100062810002610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2.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3.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코로나19] 대전 4일 16명 확진자 발생… 가족 감염 다수, 요양원 입소자 3명 추가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5.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