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다문화]이주여성 선생님과 ‘세계시민교육’

[보령다문화]이주여성 선생님과 ‘세계시민교육’

  • 승인 2021-03-16 18:38
  • 신문게재 2021-03-12 10면
  • 이봉규 기자이봉규 기자
외국에서 발생한 바이러스가 나의 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세계가 일일생활권으로 되어 지구 뒤편에서 일어난 일을 그날에 바로 알 수 있으며 인터넷과 SNS활동으로 많은 지식을 얻을 수 있는 시대가 됐다.

급속도로 변화는 사회에서 '세계시민교육'은 인터넷이나 책으로만 배우는 간접적인 세계가 아닌 직접적으로 세계를 경험하게 하고자 하는 교육이다. 외국사람을 직접 보고 대하여 타국의 문화를 접해볼 수 있다.

세계시민교육은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등 교육기관에 여성결혼이민자 전문 강사를 파견해 그 나라의 문화를 소개한다.

그 나라의 언어를 듣고 따라 말해보고 노래나 놀이, 전통문화 등 생활 스타일을 알아본다.

교육에 참여한 아동들은 공통점과 차이점을 이해하고 한국의 문화와 비교해보며 상호문화에 대한 공부가 시작된다.

아동이 스스로 경험하고 직접 만져봄으로써 생각이 만들어진다. 생각을 표현하고 이해하고 나중에는 글로 쓰게 되는 것이다.

외국 문화를 접하면 짧은 시간에 많은 것을 느끼고 얻을 수 있으며 사고력을 높일 수 있는 교육이 된다.

내가 타 문화의 사람에게 말을 걸어보고 더 가까워져 관심을 갖게 되는 것이 세계시민으로 성장하는 첫 걸음이 된다.

중국, 일본,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필리핀의 문화를 배우고 경험해보고 싶다면 보령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보령시의 많은 아동이 다양한 문화를 경험하고 존중하며 함께 살아갈 수 있는 세계시민으로의 성장을 바란다.
이케다마찌꼬 명예기자(일본)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3.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4.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5. 대전 확진자 2000명 넘어서나… 엑스포 선별진료소 설치로 확산세 막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