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문화교류 행사서 우승… 배재대 외국인 대학원생 '주목'

북한 문화교류 행사서 우승… 배재대 외국인 대학원생 '주목'

몽골 출신 배재대 경영대학원 석사과정 재학
2016년 대전 서구힐링 아트페스티벌 무대
“한국서 무대서는 가수로 성공할 것” 포부

  • 승인 2021-03-31 17:10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사진1_2013년 유럽 순회공연
몽골 출신 오페라 가수 세라(가운데) 씨가 2013년 유럽 순회공연 중인 모습. 세라 씨는 남과 북에서 겪은 가수 경험을 토대로 한국에서 가수로 활동을 타진하고 있다.사진=배재대 제공.
남과 북을 오가며 문화사절단 역할을 자처한 몽골 출신 오페라 가수가 주목받고 있다.

배재대 경영대학원 석사과정에 재학 중인 남난수렌 세르즈미아타브(NAMNANSUREN SERJIMYATAV·한국명 세라·47) 씨가 그 주인공이다.

그는 2007년 평양에서 열린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에 몽골 대표로 참석해 공연을 펼쳤다. 이 공연은 1982년 김일성의 70번째 생일을 기념해 외국 공연단체와 각국의 민속무용·노래가 소개되는 문화교류 행사로 열리고 있다. 2007년 당시 세라 씨는 몽골을 비롯해 30개국 65개 단체, 660명이 참여한 2007년 공연에서 1등에 올랐다.

그는 "2007년 당시 대동강 변에 있는 47층 양각도 호텔에서 먹고 자면서 매일 2회씩 일주일 동안 공연을 이어갔다"며 "연습 도중에도 북한의 통제를 받았지만 우리가 부르는 노래를 듣고 북한인들도 갈채를 보내줘 위압감이 덜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몽골 국립문화예술대학에서 오페라를 전공해 노래에 능했다. 이전부터 몽골 헙스걸에서 예술단장으로 대활약을 펼쳤다. 세라 씨는 몽골의 신화적인 인물이자 칭기즈 칸의 할머니인 '알랑 고아'를 주제로 한 일대기 영화에서 열연해 국민적 사랑을 한 몸에 받기도 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몽골 정부는 세라 씨에게 대통령 훈장을 수훈했다. 이후 몽골의 문화를 세계만방에 알리기 위해 2013년 3월부터 3개월 간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 등 유럽 순회공연으로 바쁜 일상을 보내기도 했다.

북한과 먼저 인연을 맺은 그에게 한국과 인연은 정책으로 맺어졌다. 대전 서구와 세라 씨가 예술단장으로 있던 몽골 헙스걸이 국제우호도시 결연을 체결하면서 2011년 한국 땅을 처음 밟게 됐다. 문화사절로 수차례 몽골과 한국을 오간 그의 재능이 빛을 발한 건 2016년이다. 그해에 대전 서구가 개최한 '2016 대전 서구힐링 아트페스티벌' 무대에 올라 독창을 하며 관객을 매료시켰다.

한국과 북한에서 공연한 세라 씨는 "돌이켜보면 내 노래에 박수치고 환호하는 모습이 영락없는 한민족으로 기억된다"고 회상하며 "이달부터 접수하는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 오디션에 응모해 한국에서 음반을 내고 무대에 서는 가수로 성공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2.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1.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2. [속보]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RIS 사업 선정
  3. 문재인 정부 4년 기로에 선 충청
  4. 천주평화연합 충남도지부, 통일한국을 위한 Think Tank 2022 출범대회
  5. 대전 철도 유휴부지 총 231필지 존재… 미사용 6곳은 어디에 있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