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재유행 경고등에도 대전 번화가 주점 젊은층 북적

4차재유행 경고등에도 대전 번화가 주점 젊은층 북적

거리인파 줄었지만, 일부주점 여전히 만석
"서울에서도 등장" 지역 간 감염 우려도
주점 관련 확진자 꾸준 "관련점검 강화해야"

  • 승인 2021-04-04 17:43
  • 신문게재 2021-04-05 3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둔동111
3일 밤 9시 번화가의 한 주점에 사람이 가득 차 있다.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산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주말 번화가에 20~30대 인파가 꾸준해 집단감염에 대한 우려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3일 밤 9시 대전 서구 둔산동 번화가엔 비 소식과 잇따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거리가 조금은 한산해 졌다. 다만 삼삼오오 주점 곳곳을 이동하는 인파가 눈에 띄었고, 일부 주점은 만석 행렬을 이었다.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둔산동 상가는 자발적으로 영업 제한을 시행해 오는 8일까지 대형업소는 휴무, 소규모 업소는 자정까지만 운영을 하기로 했는데, 코로나19 위기로 불리는 시점에서도 젊은층의 음주를 막지는 못했다. 주점 내부에선 한 사람이 지나갈 정도의 거리를 두고 40~50여 명이 다닥다닥 붙어 앉아 있었다. 옆 테이블의 사람과 대화를 마스크 없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도 포착됐다. 외부 길거리 곳곳에선 우산을 쓴 채 마스크를 벗고 흡연을 하기도 했다.

이날 A 주점을 방문한 한 20대 여성은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묻자 "코로나19로 확진자가 많이 나왔기 때문에 방역을 더 잘했을 거라고 판단해서 나왔다"며 "많이 걸렸다고 하는데 크게 신경이 쓰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둔동33
비 소식에 따라 거리는 한산한 분위기를 보였다.
지역 간 감염 우려도 나왔다. 거리두기에 따라 서울과 수도권, 일부 지역 곳곳에서 오후 10시로 제한이 되면서 대전으로 오는 상황이 발생하면서다. 이날 대전을 방문한 B(28) 씨는 "새벽까지도 술을 마실 수 있다고 해서 친구와 대전으로 약속을 잡았다. 앞으로도 자주 올 계획"이라고 했다.

문제는 대전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감염 확산세가 크다는 점이다. 전국적으로 일상 곳곳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4차 유행'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543명 늘어 누적 10만 5279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5일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이날 확진자 지역별 현황을 보면 대전은 28명으로 부산 60명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전국적으로 주점 관련 확진자가 나오는 만큼, 제대로 된 점검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모든 일상 공간에서 저변을 넓히며 '4차 유행'을 예고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서울·부산·대전 등지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유흥시설 관련 점검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2.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3.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2.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5.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