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리도 랜선으로...'코로나 학번' 잃어버린 캠퍼스 낭만

동아리도 랜선으로...'코로나 학번' 잃어버린 캠퍼스 낭만

대학동아리도 랜선으로
학생 자치활동 위축 달라진 대학생활

  • 승인 2021-04-05 17:08
  • 신문게재 2021-04-06 5면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GettyImages-jv11961137
올해도 어김없이 대학 캠퍼스에 봄이 왔지만, '캠퍼스의 낭만' '대학생활의 꽃'이라 불리는 동아리·학생회 등 학생 활동의 모습이 달라지고 있다.

부푼 꿈을 안고 대학 새내기가 된 일명 코로나 학번은 강의실에 앉아 수업을 듣고 동아리방에 가거나, 스터디 모임을 하는 평범한 일상을 잃어버린 지 오래다.

5일 지역 대학가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와 비대면 수업이 이어지면서 대부분 소수로 모임을 갖거나 랜선으로 동아리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대학교의 동아리 활동은 비대면 방식이나 '쪼개기'로 대체된 게 대다수다. 동아리방, 강당 등 학교 동아리 시설 이용도 불가능하다. 공연·예술 분야 활동도 위축돼 캠퍼스 내에서 수십 년째 명맥을 이어오던 동아리들도 운영이 위태로운 상황이다.

실제로 지역 한 대학의 캠퍼스 동아리 건물에는 신학기와 함께 새내기 대학생 모집으로 가장 분주해야 할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들락날락하는 학생들의 발걸음이 뜸했다.

이처럼 동아리나 학회, 조별과제 등 사실상 학내에서의 모든 대면 활동이 전면 중단돼 학생들은 소속감조차 느낄 수 없다고 호소한다. 때문에 일부 대학에서는 신입 부원 모집을 위해 새로운 온라인 플랫폼을 도입하는 등 캠퍼스 코로나 2년차에 걸맞는 활동을 위해 고민하는 모습이다.

지역대 한 연극 동아리 관계자는 "학내에서 일정 수 이상 모일 수 없어 사실상 동아리 활동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온라인 방식의 모임은 효율이 떨어진다. 그동안 이어온 동아리 명맥이 코로나로 인해 끊어질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앞서 대부분의 대학에서 이뤄진 신입생 환영회도 온라인 플랫폼 줌을 활용해 비대면으로 이뤄진 바 있다.

대부분의 수업이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상황에서 신입생 관련 행사도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해서다.

이처럼 학생 활동이 위축되면서 소속감을 갖지 못하고 군대·재수로 탈출하는 학생도 적지 않다. 일부 학생들은 이럴 바에야 휴학하는 게 낫다며 휴학을 하거나 이를 고민하는 학생들마저 생기고 있다.

신입생 정모씨는 "그동안 꿈꾸던 대학생활은 이게 아니었다. 대학 활동이 제한적이다 보니 대학을 다니고 있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비대면 수업에 교내 활동도 제한적이다 보니 이럴 거면 휴학하고 취업준비를 하는 게 낫다는 친구들도 많다"고 말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3.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