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중부서, 훔친 자전거 타고 다니며 구리전선 훔친 절도범 검거

대전중부서, 훔친 자전거 타고 다니며 구리전선 훔친 절도범 검거

중·서구 일대서 범행… 18회 걸쳐 110만 원 상당 절도 혐의
경찰 지난달부터 3개월간 침입 강·절도 집중검거 기간 운영

  • 승인 2021-04-07 16:24
  • 신문게재 2021-04-08 5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44
CCTV에 찍힌 피의자의 범행 모습. 늦은 밤 구리전선을 훔쳐 자전거로 이동 중이다. 중부서 제공
늦은 밤 훔친 자전거를 타고 다니며 구리 전선을 훔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 중부경찰서는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18회에 걸쳐 중·서구 일대서 트럭이나 창고에 보관 중인 구리 전선을 자전거에 싣고 달아난 A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훔친 자전거를 타고 다니며 구리 전선을 훔치는 수법으로 총 11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훔친 혐의다. A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이렇게 훔친 구리 전선을 고물상에 내다 팔았으며 생활이 어려워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CCTV 등을 토대로 피의자를 검거했다.

김재훈 중부경찰서장은 "최근 손쉽게 현금화가 가능한 구리 전선을 노린 유사 범죄가 증가하고 있어 범죄의 표적이 되지 않도록 실내에 보관하거나 잠금장치를 하는 등 주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악화된 경제상황에서 안정적 민생치안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3개월간 상반기 침입 강·절도 집중검거 기간을 운영 중이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2.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3.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코로나19] 대전 4일 16명 확진자 발생… 가족 감염 다수, 요양원 입소자 3명 추가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5.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