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수시채용' 변화 분위기… 취준생 깊어지는 한숨

기업 '수시채용' 변화 분위기… 취준생 깊어지는 한숨

대기업 500곳 중 수시채용 활용 76.4% 달해
코로나19 이후 기업 경기 부진 등 여파 작용
중고 신입 유리… 취준생 "취업 문턱 높아져"
중소기업 "경력쌓고 이직, 인력난에 답답" 호소

  • 승인 2021-04-13 16:22
  • 신문게재 2021-04-14 1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공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 채용문화가 수시채용으로 변화하면서 취업준비생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의 경우 취업한 신입들이 경력을 쌓은 뒤 대기업 등으로 이탈하고 있어 인력난이 심화되고 있다.

최근 업계에 따르면 삼성을 제외한 롯데, LG, 현대 등 대기업이 속속 수시채용으로 전환했다.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상반기 대졸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대기업 10곳 중 6곳은 계획이 없거나 세우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신 기업 중 수시채용을 활용하겠다는 응답은 76.4%에 달했다. 대기업 4분의 3이 필요한 인력에 따라 즉시 채용을 하겠다는 얘기다. 수시채용으로만 신규인력을 채용하겠다는 기업도 38.2%나 됐다.

채용시장의 변화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급격하게 달라진 기업 경영환경에 따른 것이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코로나19 사태로 기업들이 경기 부진에 시달리는 상황에서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채용하기 위해선 정시 공개채용보단 수시채용이 더 실효성이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 같은 수시채용 흐름은 취준생들에겐 부담이다. 신입 채용을 수시로 진행할 경우, 해당 분야의 경력이 있는 이른바 '중고 신입'에 유리해 취업 문턱이 더 높아질 수밖에 없다는 게 이들의 입장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취업난은 가중되고 있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 3월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업 준비자가 85만 3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0.8% 증가했다.

수시채용 여파와 경제활동 인구 감소 등에 따라 중소기업들도 답답함을 호소한다. 대부분의 취업 준비생들이 웬만한 중소기업에는 관심을 보이지 않는 데다, 취업하더라도 수시채용에 맞춰 경험을 쌓은 뒤 퇴사하는 경우가 나오기 때문이다.

한 기업인은 "신입사원을 뽑고 1~2년 열심히 가르치고 키워내면, 이직하는 상황이 꾸준히 이뤄지고 있다"며 "이해는 하지만, 취업준비생들이 경력 쌓고 이직하기 위한 발판으로만 생각하다 보니 신입을 뽑는 것도 어느 순간부터는 부담으로 작용한다"고 말했다.

대전에서 취업준비를 하는 정모(26) 씨는 "코로나19로 스펙을 쌓아도 점점 취업은 더 어려워지는 것 같다"며 "일단 작은 기업부터 취업을 해 경력을 쌓고, 수시채용에 맞춰 이직을 하는 방향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LG 상대 2-11 패…선발 킹험 사사구 이은 피홈런
  2. 부처님오신날 앞두고 봉축법요식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힙니다”
  3.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제압하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4. 대전 현직경찰 성폭행 혐의로 입건… 직무 배제 상태
  5. [NIE 교육] 연무고 학생들 "제가 기자가 된 것 같아요"
  1. 엉뚱한 환자가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2. [오늘과 내일] 국민의힘, 국회 세종의사당 결판내자
  3. 건강식품 구전녹용, 가격 인상 전 ‘마지막 찬스’ 이벤트 실시
  4. 광양시-포스코 리튬솔루션, 대규모 투자협약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시공권 경쟁 본격화… 13일 현장설명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