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베이스볼 드림파크’ 시공, 지역업체 참여비율 얼마나 올라갈까

대전 ‘베이스볼 드림파크’ 시공, 지역업체 참여비율 얼마나 올라갈까

대전시,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지역업체 참여율 최대로 끌어올릴 방침
현재 대전시 '최종 입찰 안내서' 작성 중

  • 승인 2021-04-14 17:10
  • 수정 2021-04-14 17:11
  • 신문게재 2021-04-15 3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대전시가 중구 부사동에 조성하는 ‘베이스볼 드림파크’ 시공에 지역업체 참여비율이 얼마나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대전시에 따르면,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공사는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 가중치 기준방식으로 입찰하고, 발주 시기는 7월로 예정하고 있다.

한밭종합운동장을 철거한 자리에 들어서는 베이스볼드림파크는 지하 1층~지상 4층, 2만2000석 규모로, 소요 예상 사업비는 1579억원 규모다. 발주와 설계, 심의, 실시설계 적격사 선정 등의 절차를 거쳐 내년 4월 착공을 목표로 두고 있다. 2024년 말 준공될 예정이다.

현재 베이스볼 드림파크 입찰 방법과 낙찰자 결정방법을 위한 입찰 안내서 작성을 5월 중에 마무리하는 등 사전에 필요한 행정절차를 끝내고 후 준비 중이다. 턴키방식으로 진행할 경우 설계 기간이 90일(3개월) 정도 걸린다는 점을 감안하면 발주는 7월 전후가 될 가능성이 크다.

대전시 관계자는 "입찰 방법과 낙찰자 결정방법, 일괄 도급 등 기본적인 입찰 심의는 마무리했다"며 "다만 대전시가 준비한 최종 입찰 안내서를 토대로 앞으로 1차 계약심의위원회, 2차 건설기술심의위원회의 최종 심의가 남아 베이스볼 드림파크 야구장 건립 TF팀을 꾸려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 베이스볼 드림파크 ! 시민의견 받는다_카드뉴스 (4
1579억 원 이상이 들어가는 대규모 사업인 만큼, 시공사 입찰에는 한화건설을 비롯해 계룡건설 등 지역건설사가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해당 건설사들은 일찌감치 내부적으로 사업 참여 검토에 들어간 상태로, 치열한 지분싸움을 예고하고 있다.

이번 베이스볼 드림파크 사업은 타당성 검토와 설계, 시공까지 진행하는 일괄수주계약 방식으로 하는 만큼, 지역업체 참여를 최대한 배려하겠다는 게 대전시의 방침이다.

대전시는 최종 사업시행자 낙찰 방법과 관련, 설계를 위한 기술 점수와 시공사 실적, 가격 등을 중점으로 가중치 기준을 설정했고, 현재 해당 가중치에 대한 최종 비율 설정에 고심하고 있다.

다만, 분할 시공은 사업 시행자들 간의 조율이 까다로울 수 있어 분할시공은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아무래도 사업 시행자 선정에 있어 나름대로 규모가 있는 메이저 시공사를 중심으로 컨소시엄이 구성될 것으로 전망하지만, 그 안에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업체 활용 방안도 고민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계획으로는 30% 이상은 무난할 것으로 보지만, 지역업체 참여율을 더 끌어올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LG 상대 2-11 패…선발 킹험 사사구 이은 피홈런
  2. 부처님오신날 앞두고 봉축법요식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힙니다”
  3.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제압하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4. 대전 현직경찰 성폭행 혐의로 입건… 직무 배제 상태
  5. [NIE 교육] 연무고 학생들 "제가 기자가 된 것 같아요"
  1. 엉뚱한 환자가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2. [오늘과 내일] 국민의힘, 국회 세종의사당 결판내자
  3. 건강식품 구전녹용, 가격 인상 전 ‘마지막 찬스’ 이벤트 실시
  4. 광양시-포스코 리튬솔루션, 대규모 투자협약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시공권 경쟁 본격화… 13일 현장설명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