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세종, 국회세종 이전 등 행복도시 기반 마련 나서

LH세종, 국회세종 이전 등 행복도시 기반 마련 나서

혁신성장 주도 스마트시티 조성 등 정책 환경 대응
집 걱정은 덜고, 자족 가능한 행복도시 조성에 노력

  • 승인 2021-04-14 14:52
  • 수정 2021-05-01 16:06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PYH2020072418500001300_P4

한국토지주택공사(LH)세종특별본부가 국회세종 이전 등 정책 환경 대응을 통한 행복도시 완성 기반 마련에 나선다.

14일 LH세종본부는 스마트시티 조성, 국회 세종 이전 등에 선제적 대응을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LH세종본부는 세종 국회의사당의 이전 규모·입지 및 추진일정에 따라 도시구조와 공간계획을 전면 재정비하고, 연계기능 및 광역·내부교통 체계를 새롭게 수립할 게획이다.

또한,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다정동 단지내 상가(44호)를 창업중심 세종형 청년센터(청정세종)로 활용할 수 있도록 무상임대로 지원한다.

혁신성장을 주도할 세종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사업도 적극 추진한다. 올해 안으로 민관 공동사업법인(SPC) 설립을 통해 세종국가시범도시의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 운영모델과 가시적 성과를 도출하고, 혁신 비즈니스 모델 발굴 및 고도화를 추진한다.

행복주택 199세대(4-2M3블럭) 6월 공급, 공공분양주택 995세대(6-3M2블럭) 하반기 공급, 전세형 등 다양한 유형의 임대주택 추가모집을 통해 무주택 서민들의 집 걱정 해소에도 나선다.

또한, '2·4대책'에 따른 행복도시 내 주택공급 1만3000호를 위해 계획 미수립 생활권 순밀도 향상 및 유보지 활용방안 검토, 행복청 등 관계 기관과의 협의 등을 거쳐 주택시장 안정화 세부 방안을 마련한다.

인구 50만 자족도시를 위한 행복도시 건설 3단계의 첫해를 맞아 자족기능과 도시 인프라 확충을 위해서도 힘을 쏟는다.

2024년 3월 개교를 위한 공동캠퍼스 부지공사를 착수하고, 상업·주거·문화 등이 융복합된 신개념캠퍼스 개발에 나선다.

이와함께 도시상징광장 개방, 금강보행교 준공, 중앙공원(2단계) 설계, 원수산 등산로와 연계된 국내 최장 데크 둘레길(4km) 조성 등 휴게·문화공간 조성에도 나선다.

이병만 LH세종특별본부장은 "올 해 스마트시티, 국회 세종 이전 등 굵직한 이슈들에 대한 준비를 착실히 추진할 것"이라면서 "시민이 행복한 도시완성을 위해서 함께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시민 우 모씨(보람동 45)는 "국회 이전이 가시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어떻게 받아들일지 준비하는 것은 대단히 중요한 작업"이라면서 "세종시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정부기관의 철저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평했다.

 

또다른 주민 김 모씨(조치원읍 65)는 "국회 이전에 대한 행정도시 대비도 중요하지만, 이에 다른 기존 원도심에 대한 계획도 필요하다고 본다"면서 "이런 부분까지 반영된 정책이 나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세종=이상문 기자 ubot135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2.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3.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4. 잠잠하면 또 교회발? 대전 교회 감염으로 34명 확진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현설, 건설사 14곳 참여… 경쟁 '치열'
  1. 가톨릭 대전교구 우리농카페 GREENUS 개관
  2. "靑·국회 세종시로" 與 대선경선 앞 行首 또주목
  3. 안동~도청 신도시간 도로 국지도 79호선 승격
  4. 대전역세권 도시재생 성매매 집결지 폐쇄 대책은 없다?
  5. 양승조 대선 캠프 누가 올까?… 대전선 이상민 의원 역할 중요해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