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에 주류업계 '휘청'

코로나 19에 주류업계 '휘청'

영업제한, 사적 모임 금지영향

  • 승인 2021-04-14 15:34
  • 수정 2021-04-30 10:41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되면서 주류 업계가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식당·주점의 영업시간이 제한되고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로 회식이 연기되거나 취소되면서 지난해 주류업계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역 소주 업체 맥키스 컴퍼니의 지난해 매출액은 472억869만6734원으로 전년도보다 21.3%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큰 폭으로 떨어졌다.

맥키스 컴퍼니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14억6363만3350원으로 전년도 45억7835만6494원보다 68.03%나 감소했다.

서민들의 대표 주류인 소주의 매출액이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은 코로나 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식당과 주점의 영업시간이 오후 9시에서 10시까지로 제한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시작된 3차 대유행으로 5인 이상 사적모임마저 금지되면서 유통업계의 최대 대목인 송년회와 신년회 등 회식 문화도 사라진 것도 한 원인으로 풀이된다.

맥키스 컴퍼니 외에도 소주 '좋은데이'를 생산하는 무학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보다 10.4% 감소한 1360억 원으로 집계됐으며, 대선주조는 17.0% 감소한 712억 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소주 '처음처럼'과 맥주 '클라우드' 등의 주류를 판매하는 롯데칠성음료의 지난해 별도기준 매출 도2조1620 억원으로 전년보다 7.7% 줄었으며, 영업이익은 972억 원으로 10.8% 감소했다.

유흥업소 영업이 중단되면서 위스키 등 양주 업체 타격도 컸다.

위스키 '윈저'와 '조니워커'를 생산하는 디아지오코리아의 지난해 매출은 2004억 원으로 전년보다 32.6%감소했으며,영업이익도 59.4% 떨어졌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직장인들의 회식 문화가 사라지면서 통상 술 소비가 20~30% 가까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면서 "집에서 혼자 술을 먹는 혼술족이 늘고 있다고는 해도, 한동안 이 같은 매출 부진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오희룡 기자 huil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2.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3.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4. 잠잠하면 또 교회발? 대전 교회 감염으로 34명 확진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현설, 건설사 14곳 참여… 경쟁 '치열'
  1. "靑·국회 세종시로" 與 대선경선 앞 行首 또주목
  2. 대전역세권 도시재생 성매매 집결지 폐쇄 대책은 없다?
  3. 양승조 대선 캠프 누가 올까?… 대전선 이상민 의원 역할 중요해져
  4. 안동~도청 신도시간 도로 국지도 79호선 승격
  5.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