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충남대 편입학 지원 경쟁률 마감 전부터 3대 1 넘어

수의학과 편입학 가장 인기 많아 일반 전형 68:1, 학사 전형 78.5:1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07 12:04 수정 2018-01-07 12:1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0A8CA3D00000150DC24B44E000493C6_P2
충남대가 2018년도 편입학 원서접수를 받는 중인 가운데 마감을 하루 남기고 평균 경쟁률이 3대1을 넘어서는 등 지원자가 몰리고 있다.

7일 충남대 2018년도 편입학 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평균적으로 3대 1의 경쟁률을 기록, 인기학과에는 수십명이 넘게 지원했다.

이 날 오전 11시 기준 322명을 모집하는 일반편입학에 1065명(경쟁률 3.31대 1)이, 96명을 지원받는 학사편입학에 303명(3.16 대 1)이 원서를 접수했다.

두 전형은 경쟁률이 3명을 넘어서면서 입학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분석됐다.

일반 편입학 전형에서는 수의학과가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1명을 지원받는데 68명이 지원하면서다.

공과대학 전기공학과도 인기가 많다. 2명 선발하는데 25명이 몰렸다.

심리학과, 언론정보학과, 정보통계학과, 기계공학부, 전자공학과, 컴퓨터공학과, 기계 금속학과 등 경쟁률 5대 1을 넘어섰다.

학사 편입학 전형에서도 수의학과 경쟁률이 가장 높았다. 2명을 뽑는데 157명이 지원하면서 경쟁률 78.5대 1을 보이고 있다.

이외에 간호학과 경쟁률 10대 1, 심리학과 경쟁률 7대 1을 보이고 있다.

반면, 다른 전형은 모집인원에 도달하지 못했다.

농어촌 특별전형 편입학은 6명 중 4명이, 특성화 고교 출신자 전형 편입학은 5명 중 4명이 지원했다.

특성화 또는 산업수요 맞춤형 고등학교 졸업 산업체 재직자 편입학 전형에는 아직 아무도 신청하지 않았다. 전문대학 연계학생 편입학은 9명 중 5명이 신청했다.

한 교육계 관계자는 "일반편입은 학과에서 결원이 생겨야지 편입의 인원을 모집하면서 인원이 적어 경쟁률이 높다"며 "무조건적인 편입보다는 편입학 요강을 확인해 전략을 세워 지원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구창민 기자 kcm2625@



포토뉴스

  •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 꽃망울 터트린 매화 꽃망울 터트린 매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