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JDTV > 기획

대전시티즌 팬 본격 단체행동 돌입, 시티즌 정상화 요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2-08 09:09 수정 2018-02-08 10:0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엠블럼 (1)
대전시티즌 서포터가 주축이 되어 조직한 대전시티즌 비상대책위원회가 대전시티즌 정상화 추진위윈회로 단체명을 변경하고 본격적인 단체행동을 선언했다.



대전시티즌 정상화 추진위원회는 7일 성명서를 통해 "앞으로 대전시티즌 정상화를 위해 토론, 논의를 통하여 대전 시티즌을 지속적으로 감시하며, 문제점을 문의,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시티즌이 악화일로를 걷는 과정에서 팬들의 요구는 당연하다는 듯이 묵살 당했고 구단의 간담회도 해결책보다는 현상을 설명하고 변명하기만 할 뿐이었다"며 "전문경영인, 경험 많은 감독 등 팬, 여론, 전문가 가릴 것 없이 지적하는 사항도 수용하지 않으며 제자리걸음을 반복했다"고 주장했다.



대전시티즌 정상화추진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조직된 단체로 최근 수년 간 지적됐던 대전시티즌의 운영상 문제점과 와 김호 대표이사 취임 전후로 지적됐던 각종 구설수에 대한 입장표명과 후속대책을 요구하며 조직된 단체다.



대전시티즌 정상화 추진위원회는 "대전 시티즌이 구단으로서의 기능과 선순환이 이뤄지는 정상적인 구단이 되길 우리 대전시티즌 정상화 추진 위원회는 누구보다도 염원한다"며 "그렇게(정상화가)된다면 우리는 환하게 웃으며 큰 소리로 대전시티즌 사랑을 노래하며 헤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시티즌 정상화 추진위원회 관계자는 9일 오프라인 회의를 통해 취합된 팬들의 요구사항을 대전시티즌 구단측에 서면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금상진 기자 jodpd@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제14회 공주 전국풋살대회 5~6학년부 예선경기 제14회 공주 전국풋살대회 5~6학년부 예선경기

  • 제14회 공주금강 풋살대회 개막 제14회 공주금강 풋살대회 개막

  • ‘맥스선더 훈련 중단하라’ ‘맥스선더 훈련 중단하라’

  • 보라매공원에 설치된 다양한 예술 조형물 보라매공원에 설치된 다양한 예술 조형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