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대전시티즌

대전시티즌 안양과 1-1무승부, 승점1점 추가로 리그5위로 올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4-07 17:35 수정 2018-04-08 09:3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시티즌 제공
대전시티즌DB

 

대전시티즌이 FC안양과의 원정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1점을 추가해 리그5위로 올라섰다 . 7일 오후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6라운드 대전시티즌과 FC안앙과의 경기에서 대전은 전반 선취득점을 빼앗기며 어려운 흐름을 이어갔으나 상대가 1명 퇴장당하는 수적 우위속에서 동점골을 만들며 1-1무승부를 기록했다.

 

대전은 지난 5라운드 광주전에서의 3백에서 다시 4백으로 전환해 4-3-3 라인업을 구성했다공격 선봉에는 가도에프를 가운데로 세우고 김승섭과 김찬희를 사이드로 배치한 삼각편대를 만들었다. 2경기를 쉬었던 안상현은 박수창, 박수일과 함께 허리를 맡았고 고명석-안재준-백종환-김예성으로 최종 수비라인을 구성했다.

 

안양은 알렉스와 김현규를 2톱으로 세운 4-4-2이 포메이션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양팀은 치열한 허리싸움으로 주도권을 주고 받았다. 대전은 전방에서의 강한 압박으로 득점 찬스를 노렸지만 안양에 측면 돌파를 허용하며 몇 차레 위기를 넘겼다.  첫 득점은 안양이 먼저 가져겼다. 전반18분 알렉스가 대전의 골에어리어 앞에서 얻은 프리킥을 마르코스가 차올렸고 골키퍼 임민혁이 가까스로 걷어 냈으나 정희웅이 골문 앞 혼전속에서 흘러나온 볼을 정희웅이 차 넣으며 선취골을 만들어냈다.

 

선취점을 빼앗긴  대전은 가도에프의 빠른 돌파를 활용한 크로스로 득점을 노렸지만 안양 수비진의 강한 압박에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전반 31분 가도에프의 오른쪽 측면 돌파로 올려준 볼을 김예성이 헤더슛을 날렸으나 골문으로 살짝 벗어났다 전반 42분 승부에 중요한 변수가 생겼다. 안양의 유현승이 대전 김승섭에게 건 태클이 경고누적으로 이어지며 퇴장을 받았다. 지난 광주전에 이어 또 한 번의 행운이 대전에 찾아 온 것이다.

 

전반을 0-1로 마무리한 대전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김승섭을 빼고 끼쭈를 투입했다. 수적 우위를 발판삼아 공격을 강화해 동점골을 노리겠다는 전략이었다. 1명이 부족해진 안양은 수비라인을 대폭 내리고 선수비 후역습으로 대전을 상대했다. 대전은 후반 16분 김찬희를 빼고 박인혁을 투입했다. 끼쭈, 가도에프, 박인등 삼각편대로 안양의 골문을 공략하려는 의도였다.

 

안양은 정희웅을 빼고 문준호를 투입해 수비를 더욱 강화했다. 10명으로 대전을 상대했지만 간간히 빠른 역습으로 대전의 측면을 파고들며 골문을 위협했다. 대전은 백종환과 가도에프가 좌우 측면을 파고들며 찬스를 만들었으나 안양의 노련한 수비에 거듭 차단당했다. 대전은 후반 36분 체력이 다한 가도에프를 빼고 김성주를 투입해 마지막 찬스를 노렸다.

 

후반38분 드디어 기다렸던 동점골이 터졌다. 안양의 골에어리어 까지 돌파하고 들어간 끼쭈가 오른쪽 측면에 있는 박수창에게 연결했고 박수창이 왼쪽 골문 사각지대로 차 넣으며 골망을 갈랐다. 동점골을 기록한 대전은 적극적인 공세로 추가 득점을 노렸지만 시간이 부족했다 

 

경기는 1-1로 마무리 됐고. 양 팀 모두 승점 1점씩을 주고 받았다. 안양은 홈에서 첫 승을 올릴 수 있었던 기회를 잡지 못했고 대전 역시 수적우위를 승리로 가져가지 못한점에서 아쉬움을 남긴 경기였다.

 

대전시티즌은 오는 14일 오후 3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안산을 상대로 K리그2 7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교육미디어부 금상진 기자 

 

 

포토뉴스

  •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 꽃망울 터트린 매화 꽃망울 터트린 매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