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정부청사역서 가상현실·증강현실 체험 해보니…

기자가 역사 내부 VR·AR 체험관 방문
전용 헤드셋 쓰니 가상공간에 실제 들어온 듯
연령대별 취향 아우르는 체험 콘텐츠 '눈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8-21 14:07 수정 2018-08-21 16:2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80820_124101362
정부청사역사 내 VR/AR 체험관에서 기자가 게임을 직접 체험해보고 있다.
수많은 시민들이 오가는 정부청사역사에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체험관이 들어서 눈길을 끈다. 요즘 정부청사역에서는 사람들이 잠시 발걸음을 멈춰 VR·AR 게임을 즐기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 단순한 아케이드 게임이 아니라 제4차 산업혁명시대 신성장 동력으로 각광받는 체감형 기술이 적용된 게임들이다. 본지 기자는 21일 오전 정부청사역의 VR·AR 체험관을 찾아 차세대 기술이 접목된 게임들을 직접 경험해 보았다.

체험관은 모두 무료로 두 곳으로 나누어져 있다. 'ICT 무한상상 체험관'은 주로 어린이를 비롯한 전 연령대가 즐길 수 있는 게임들로 구성돼 있고, 'AR/VR 체감형 콘텐츠 패밀리 체험관'은 청소년과 젊은 층이 선호할 만한 게임기들이 비치돼 있다. 체험관마다 네 가지 게임을 할 수 있다.

단순한 게임이 워밍업에 좋다는 도우미의 조언에 따라 기자는 'ICT 무한상상 체험관'에서 시작하기로 했다. 자전거 시뮬레이션 '롤링 빈'은 페달을 구르며 앞으로 나아가는 게임이었다. 귀여운 콩 캐릭터가 등장하는 모니터를 보며 전진과 점프를 반복하면 된다. 게임 중 화면 속 길의 경사에 따라 실제 의자가 기울어져 실제 산등성이를 오르는 듯한 느낌을 줬다. 도우미에 따르면 트레킹을 좋아하는 중장년층이 특히 즐겨 찾는 게임이라고 한다.

KakaoTalk_20180820_124102001
기자가 도우미의 안내에 따라 '공던지기' 게임을 체험해보고 있다.
체험관에서 가장 인기 있다는 VR 게임에도 도전해보았다. HMD라고 불리는 전용 헤드셋을 쓰니 현실을 방불케 하는 3D 영상이 시야를 가득 채웠다. 설원 위에서 하늘을 날며 관문을 통과하는 '스노우 싱' 게임을 해보니 마치 조종사가 된 듯한 기분이 들었다. 조이스틱으로 방향을 조절하자 의자가 좌우 가릴 것 없이 360도 방향으로 움직였다. 다소 어지러운 듯한 느낌도 있었지만 지금까지 경험해본 여타의 비행 게임과 비교할 수 없는 현실감이 있었다.

'AR/VR 체감형 콘텐츠 패밀리 체험관'에서 경험해 본 'K-POP 댄스마스터'는 DDR 게임의 증강현실(AR) 버전이다. 발동작뿐 아니라 인기 아이돌 곡의 안무 전체를 똑같이 따라하는 게임이다. 몸치인 기자는 절반도 채 소화하지 못했지만 도우미는 아이돌 음악을 좋아하는 청소년들이 특히 이 게임을 찾는다고 귀띔했다.

KakaoTalk_20180820_171110163
청소년들이 'K- POP 댄스마스터' 게임을 하고 있는 모습.
지난 8일 오픈한 VR·AR 체험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스마트 스테이션을 구축하고 대전도시철도공사의 장기 적자를 해소하고자 마련됐다. 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이용객 수가 20일까지 1302명에 이를 만큼 많은 시민들이 체험에 참여하고 있다. 도시철도 관계자는 "한 게임에 5분 정도 걸릴 만큼 지나가는 시민분들에게 최적화된 컨텐츠로 구성했다"며 "체험존에 오셔서 게임도 즐기시고 VR·AR로 대표되는 차세대 기술도 경험해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윤창 기자 storm0238@

포토뉴스

  • `국립중앙과학관`, 소풍과 현장체험으로 인기 '국립중앙과학관', 소풍과 현장체험으로 인기

  • 부처님 오신 날 앞두고 봉축연등 달기 부처님 오신 날 앞두고 봉축연등 달기

  •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는 황운정 애국지사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는 황운정 애국지사

  • "불법 주·정차 안돼요" "불법 주·정차 안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