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광주/호남

곡성군, 국비 80억 투입 곡성천 도시생태축 복원 나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09 18:30 수정 2019-10-09 18:3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ㅣㅑㅣㅑ
곡성군이 내년부터 2022년까지 총사업비 80억원의 국비를 투입해 곡성천 도시생태축 복원사업을 추진한다. /곡성군 제공
전남 곡성군이 내년부터 2022년까지 총사업비 80억원의 국비를 투입해 곡성천 도시생태축 복원사업을 추진한다.

도시생태축 복원사업은 택지개발, 도로 및 철도건설, 전기통신시설 등으로 훼손되거나 파편화된 녹지축과 수생태축의 연결성 강화를 목적으로 한다.

이번 사업대상지인 곡성천은 동악산과 섬진강을 연결하는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곡성군 환경단체에서는 이 지역이 멸종위기종인 수달, 삵, 하늘다람쥐, 꼬마잠자리 등이 서식하기 때문에 생태적 가치가 매우 뛰어나다고 평가하고 있다.

곡성군은 도시생태축 복원사업을 통해 생태통로, 생태숲, 생물서식지 등을 복원 및 조성함으로써 더욱 다양한 생물들이 서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간다는 입장이다.

특히 곡성천 복원이 2016년도 국가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섬진강 침실습지'와 연계돼 생태관광자원으로서도 잠재적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해 볼 수 있다.

곡성군은 "생태적 복원이라는 의미와 더불어 도시 중심부에 녹지를 확충해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에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높여 자연과 사람이 공존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곡성=이창식 기자 mediacnc@

포토뉴스

  •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