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중도시평] 만산홍엽승춘화

손승희 대전지방기상청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2 08:23 수정 2019-10-22 17:18 | 신문게재 2019-10-23 2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손승희 기상청장
손승희 대전기상청장
그야말로 단풍의 계절이 왔다.

단풍의 사전적 의미는 '기후변화로 식물의 잎이 붉은 빛이나 누런빛으로 변하는 현상 또는 그렇게 변한 잎'이다.

단풍이 드는 이유는 나뭇잎의 엽록체 속에 들어있는 색소들이 기온이 낮아지면 분해되기 때문이다.

엽록소와 함께 합성되는 노란색 카로티노이드는 초록색의 엽록소에 가려 눈에 보이지 않는다.

빨간색 안토시아닌도 세포액에 녹아 있다가 늦여름이 돼서야 새롭게 생성되어 잎에 축적된다.

이렇게 존재하면서 존재하지 않는 듯 있다가 가을철 낮아진 기온과 수분량으로 인해 나무가 잎의 엽록소 생산을 줄이게 되어 엽록소가 분해되면 노랑(카로티노이드)과 빨강(안토시아닌)이 제 모습을 드러낸다.

식물(낙엽수)은 일최저기온이 5℃ 이하로 낮아지기 시작하면 단풍이 들기 시작하는데 단풍의 시작 시기는 9월 상순 이후 기온의 높고 낮음에 따라 좌우되고, 일반적으로 기온이 낮을수록 빨리 진행된다.

그렇다면 단풍이 예쁘게 드는 날씨는 어떤 날씨일까?

밤에는 영하로 떨어지지 않으면서 일교차가 큰 날들이 계속되면 진한 단풍이 생긴다.

왜냐하면 밤 기온이 낮아지면서 잎맥이 닫혀버려 낮에 생산된 영양분이 잎 밖으로 나가지 못하고 남아있는데, 이렇게 잎 속의 영양분이 증가하면 안토시아닌 농도도 증가하면서 진한 단풍이 들게 된다.

하지만 기온이 너무 낮으면 단풍이 들지 않고 그대로 낙엽이 되어 버리거나, 서리가 오면 단풍이 들기 전에 잎이 상처를 입어 엷게 물들게 된다.

단풍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또한, 너무 따뜻한 날씨가 지속되거나, 낮 동안에 비가 자주 내리면 안토시아닌 생산에 필수인 영양분이 부족해지면서 단풍이 붉고 진하게 들지 못한다. 즉, 단풍이 아름답게 물들기 위해서는 날씨가 건조해야 하며 0℃ 이하로 내려가지 않는 범위 내에서 기온이 낮아야 한다.

단풍은 산마루부터 시작해서 계곡으로 내려오고 북쪽으로 시작해서 남쪽으로 내려오는데 이것은 한랭한 기온변화 때문이다.

해마다 단풍이 드는 계절의 시작에는 차이가 많으나 대체로 10월 하순에서 11월 중순이 단풍의 계절이라고 할 수 있다. 첫 단풍은 산 전체로 보아 정상에서부터 2할 가량 단풍이 들었을 때를 말하며 절정은 산 전체로 보아 약 8할이 물들었을 때를 말한다.

대전지방기상청은 계룡산 동학사에서 단풍을 관측한다. 계룡산 단풍 관측 30년 평년값은 단풍 시작일이 10월 17일이고, 10월 25일이 단풍 절정일이다.

하늘은 높고, 구름없이 공활하고, 산은 붉은 치마를 입는 계절 한가운데 와 있으니 이제 곧 봄의 꽃보다 아름다운 산 가득한 붉은 나뭇잎을 감상할 수 있겠다.

/손승희 대전지방기상청장

포토뉴스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