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출판

[새책] 건축가의 펜끝으로 담은 감성의 조각들… '걷다 느끼다 그리다'

임진우 지음│맥스미디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04 18:14 수정 2019-07-04 18:1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걷다느끼다그리다
 맥스미디어 제공


걷다 느끼다 그리다

임진우 지음│맥스미디어



일상의 풍경은 매일 같아 보이기에 스쳐 지나가기 쉽다. 전봇대와 골목길, 길가에 핀 꽃, 책상에 나뒹구는 소품들은 그렇게 눈에 담기지 않는 날이 많다.

건축가 임진우는 그 흐르는 일상과 풍경을 그림으로 붙드는 사람이다. 항상 펜과 스케치북을 몸에 지니고 다니며 사람과 사물을 끊임없이 관찰한다. 그 관찰과 스케치 습관은 건축적 탐구와 사유로도 이어진다.

30년 넘게 걸어온 건축가의 길이 건강한 건축에 대한 사명감과 섬세하고 예민한 열정으로 꼼꼼히 채워졌다면, 그림은 건축에서 이루지 못한 꿈과 이상의 영역이자 행복을 칠하는 여유의 시간이었다. 그에게 날마다 낙서를 하고 스케치를 하는 건 '감성의 부스러기'를 줍는 일이었다. '불쑥 고개를 내밀었다가도 금방 달아나는' 감성조각들을 잡아 수첩, 스케치북, 업무일지마다 빼곡하게 채웠다. 그렇게 모인 감성조각들이 창의적 사고와 감각적 상상력으로 자라기를 바라며 부지런히 손을 놀리고 지루한 여정들을 견뎠다.

책은 서울 시내의 정겨운 골목과 국내 여행지에서 느낀 감성, 해외의 풍경과 조우하는 감성, 건축에 대한 단상과 일상에서 소소하게 느끼는 생각들로 크게 나눠져 있다. 작가는 인왕산을 배경으로 그려지는 다이나믹한 스카이라인을 보며 윤동주, 이상, 이중섭을 생각하고 뒤엉킨 전선줄, 녹슨 철문을 그리며 향수를 품어낸다. '감성 없는 건축은 건축이 아니다. 공간은 그 자체로 충분히 아름다울 수 있으나 인간의 정신세계에 감흥을 주지 못한다면 이미 그것은 건축이라고 할 수 없다.' 멕시코시티를 걸으며 떠올린 레골레타의 말처럼 세계적으로 의미있는 건축에 대한 해석과 건축가로서 평범한 일상의 기쁨도 정갈하게 담았다. 그가 담은 감성의 조각들이, 읽는 이의 가슴 속에도 공감의 집을 지을 법하다.
박새롬 기자 onoino@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