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수필 톡] 장례식도 없는 불멸의 영혼

남상선 수필가, 대전가정법원 조정위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05 00:00 수정 2019-07-05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나는 고향 친구 세 사람이 만나는 향우회 모임이 있다.

11월 11일 <드리오리> 라는 음식점에서 18시에 만나기로 한 고향 친구가 논산 갔다가 좀 늦는다더니 생각보다 일찍 왔다. 차가 막히지 않아 약속 시간을 지킬 수 있었다며 얘기를 꺼냈다.

친구의 안사돈(딸의 시어머니)이 교통사고로 돌아가셨는데 장례식도 없이 조문만 받는 초상이라고 했다.

"장례식도 없는 초상!"

여태껏 살았어도 금시초문의 일이라서 자세하게 말해 보라 했더니 다음과 같은 얘기였다. 고인은 생시에, "내 피를 받은 사람마다 하느님의 자녀, 예수님의 자녀가 되길 기도해요. 예수님 사랑 나누는 것은 헌혈만한 것이 없다는 생각이 들어요. 이것이 내가 이 나이가 돼서도 헌혈을 계속하는 이유랍니다."

이처럼 고(故) 김동순 권사는 예수님의 사랑을 몸소 실천하는 독실한 기독교 신자였다.

그리하여 2012.10.6일자 < 한국 성결 신문 >에 < 노년 헌혈왕 김동순 권사 >(노성성결 교회) < 예수 사랑의 감격을 헌혈로 나눠 > 라는 기사로 세인들의 눈길을 끌기도 했다. 또 평생 400회가 넘는 헌혈로 대한적십자총재 표창을 여러 번 받았으며, 금강일보, 충청투데이를 비롯한 각 신문에 그 행적이 보도된 적도 있다고 들었다.

고인(故人)은 생전에 논산시 노성면 노성로 마을의 부녀회장으로서, 자모회장으로서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서 불철주야 바쁘게 뛰었다. 도처 각 기관에서 나눔의 쌀이 들어오면 경로당의 어렵고 불쌍한 노인들이나 가난으로 허덕이는 사람들에게 나눠 줘서 그들의 민생고를 덜어주었다. 정말 따뜻한 가슴으로 살았던 사랑의 수호천사였다. 진정 사람 냄새 물씬한 천연기념물 같은 보물임에 틀림없었다.

또 다른 일화를 들어보면 어느 장애인 부부가 살고 있는, 집 대문 앞에 말도 없이 포대기로 싸서 갖다 놓은 여아(업동이)를 장애 부부가 키우기 어려운 것을 알고 주말마다 데려다 보살피고 키워서 그 여자 아이를 중학교까지 보냈다. 김동순 권사는 연만한 나이에도 요양보호사·사회복지사 자격증까지 취득하여 어린이를 위한 구연동화와 장애인 시설 돌보미로 몸을 사리지 않고 일을 했다.

평생 자신보다는 사회를 위해서, 음지에서 허덕이는 어려운 사람을 위해서, 자신의 몸 돌보지 않고 희생하다시피 노익장을 과시한 할머니였다.

이와 같이 김동순 권사는 보통사람으로서는 생각하기도 어려운 헌신적 희생적 삶을 몸소 실천하며 살았던, 그 덕행이 꽃보다 아름다운 여인이었다.

그리하여 2015. 5. 4일에는 황명선 논산시장으로부터' 남다른 애향심과 투철한 봉사정신을 가진 사람 '으로 인정받아 박수갈채 속에 표창을 받기도 했다.

이런 훌륭한 삶을 살던 이 할머니가 지난 11월 10일도 사회봉사활동을 하기 위해 오토바이를 타고 바삐 가던 중 1톤짜리 가스운송 트럭한테 받히어 현장에서 유명을 달리하게 되었다. 너무나 안타깝고 가슴이 미어지는 불상사였다.

자신은 주변 사람들을 위해 평생 동안 헌혈을 400회 넘게 했으면서도 정작 자신이, 위급한 상황에서는 남의 피 한 방울도 받지 못하고 그냥 죽어야만 하다니 세상에 이런 불공평은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거기다 더 가슴 먹먹한 일은 10여 년 전에 김동순(73세) 할머니는 남편(김목용 75세)과 함께 건양대에 가서, 자신들이 죽으면 의과 대학 연구용으로 써 달라고 자신들의 시신 무료 기증 동의 각서를 쓰고 왔다는 것이었다. 그런 약속 때문에 고인의 주검은 장례식도 없는 조문만 받고 이틀 후에 건양의대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했다.

자손들의 저항도 만만치 않았지만 남편(김목용)되는 할아버지의 자식들에 대한 설득으로 고인의 유지를 받들어 그렇게 해 드리자는 데에 이의가 없었다고 했다.

참으로 요즘 세상 보기 어려운 살신성인(殺身成仁) 정신에 고개가 절로 숙여진다. 찡하는 마음으로 고인의 명복을 빌며, 그 훌륭한 정신을 기리는 마음뿐이다.

타산지석(他山之石)의 가르침이지만 정말 아름다운 삶을 살다 가신 분임에 틀림없었다.

세태가 나밖에 모르는 세상인데 세인들께 각성과 경종이 됐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

아니, 깨달음과 교훈을 주는 불멸의 영혼 앞에, 세인들은 부끄럽지 않게 살겠다고 다짐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5년간 시신이 의과대학 연구용으로, 의대생 실습용으로 사용된다니 고인의 숭고한 정신에 그저 고개만 떨구고 있을 뿐이다.

가족들이 고인의 유품 정리를 하다 보니 고인의 헌혈증서와 각종 표창장이 눈에 띄었다. 남편 되는 할아버지는 아내의 행적이 하도 장하고 자랑스러워 구문(舊聞)이지만 아내 관련기사를 오려 코팅해 둔 것이 사람의 눈시울을 뜨겁게 하고 있다.

벽과 천장밖엔 없는 할아버지의 텅 빈 방에, '코팅된 기사 쪽지 한 장' 그걸 바라보는 노옹의 눈물 그렁그렁한 빛바랜 눈동자 …

나도 아픈 마음에 눈물까지 더하여 조의를 표하고 있다.

'장례식도 없는 불멸의 영혼 '

할아버지는, 코팅된 기사쪽지를 할머니의 분신으로 생각하며 마나님처럼 또 그렇게 가겠다고 다짐하는 것 같았다.

남상선 수필가, 대전가정법원 조정위원

남상선210-수정

포토뉴스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 청명한 가을 하늘 청명한 가을 하늘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