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람들 > 다문화 신문

[대전다문화] 무더운 여름 한국보양식 초계탕 만들어 볼까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04 09:29 수정 2019-08-07 17:33 | 신문게재 2019-08-08 9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초계탕
초계탕.
장마가 지나가고 무더운 여름이 시작되었습니다. 우리나라의 24절기중 가장 더운 시기가 이때인데 이 절기에는 삼복이 (초복/7월12일, 중복/7월22일, 말복/8월11일)들어 있습니다. 무더위가 너무 심하여 삼복더위라고도 불리는데 옛 조상들은 삼복날 소고기나 얼음, 백숙, 팥죽등으로 몸을 보양했습니다. 그 전통이 이어져 현재에도 삼계탕으로 복날을 보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이번 여름에는 뜨거운 삼계탕보다 시원한 초계탕을 먹어보는 것은 어떨까요.



♣ 초계탕 만드는 방법

초계탕 만들기 시작은 닭 손질부터 꼼꼼하게 해야 합니다.

먼저 가위로 배 가운데를 갈라 넓게 펴준다음 내장까지 꼼꼼히 제거를 해줘야 비린내가 나지 않습니다. 물은 3L, 양파와 통마늘, 대파를 넣고 푹 익혀줍니다. 닭이 익으면 육수에서 빼내어 식힌후 적당한 크기로 잘게 찢어주세요(닭고기를 빨리 식히려면 비닐팩에 넣어 냉동실에 보관!! 이때 닭고기가 얼지 않도록 주의!! ) 육수는 위에 뜬 기름을 제거하고 냉동고에서 차게 식혀 줍니다.(이때 살얼음이 얼으면 더욱 좋습니다)

초계탕에 소면을 넣어줄것인데요. 냄비에 물을 끓이고, 소면을 넣어서 익혀준 뒤 찬물로 소면의 미끄러운 겉면을 비벼가면서 잘 닦아주세요.

자~ 그럼 닭고기와 육수가 식는 동안 양념과 채소를 준비해보겠습니다.

+ 육수 양념 +

닭 1마리당 : 식초 1/4컵, 설탕2스푼, 진간장 1스푼, 소금1스푼 넣고 잘 섞기!

+ 채소준비 +

채소는 당근, 무, 오이, 양파 채썰어 준비합니다. ( 무는 1/4개 채썰어 소금 1스푼~

오이는 2개 채썰어 소금 반스푼 넣고 10분간 절인 뒤 면보나 맨손으로 꾸욱~ 짜줍니다)

+ 소스 만들기 +

설탕3, 식초4, 진간장1, 겨자1, 다진마늘1 (스푼) 넣어 잘 섞어주기!



재료가 모든 완성되면 냉동실에서 차갑게 식힌 닭고기와 준비된 당근, 양파, 오이, 무, 겨자소스 넣고 버무려 준비한 후 초계탕 담을 그릇에, 소면을 담고 그 위에 고명을 얹고, 마무리로 육수까지 부어주면 초계탕 레시피가 완성됩니다





장첸(중국) 명예기자, 이은주(한국) 명예기자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