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대전시학원연합회도 NO JAPAN… "역사교육 강화"

무역보복 철회때까지 제품 불매 동참 선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3 14:20 수정 2019-08-13 23:15 | 신문게재 2019-08-14 17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813_01보도자료_No제팬02
대전시학원연합회는 13일 학생과 학부모, 학원교육자가 참석한 가운데 'NO JAPAN운동' 선언 및 결의문을 발표했다.

대전시학원연합회는 대법원의 일본 전범 기업 강제 동원 배상판결 이후 일본 아베 정부가 일부 품목 한국 수출규제에 이어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를 규탄하기 위해 이 자리를 만들었다.

'NO JAPAN'운동 결의에 따라 대전의 학생, 학부모, 학원교육자는 일본 아베 정부가 과거사에 진심으로 사죄하고 무역보복을 철회할 때까지 일본 제품 불매 운동과 진행키로 했다.

또 학원교육자는 학원에 다니는 초중고생을 대상으로 역사교육을 강화하고, 학생들은 SNS 소셜미디어를 통해 일본 과거사를 알리고 한글을 올바르게 사용할 것을 결의했다.

백동기 학원연합회장은 "일본정부의 경제보복 조치가 철회될 때 까지 전국 17개 시·도지회에서 릴레이 형식으로 진행된다"며 "대전의 30만 학원교육 가족은 'No Japan 운동'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