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건양대병원, 코로나19 환자 전담병원에 간호사 1명 파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26 14:15 수정 2020-03-26 14:1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코로나19 건양대병원 서재정 간호사 파견
코로나19 건양대병원 서재정 간호사 파견 사진=건양대병원 제공
건양대병원은 대전시가 코로나19 환자 전담병원으로 지정·운영하는 동구 산내 소재 제2시립노인요양병원에 간호사 한 명을 파견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파견되는 간호사는 건양대병원 62병동에서 근무하고 있는 서재정(28) 간호사로, 파견 즉시 현장에 투입돼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코로나19 확진자들의 건강을 돌보게 된다.

서 간호사는 대구 출신으로 이번 코로나19 사태 이후 집에도 갈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던 중 코로나19 전담병원 운영을 위한 의료진 파견 공문이 접수되자 주저 없이 지원했다.

딸의 건강을 걱정하는 가족들의 반대를 우려해 몰래 지원했다가 추후 사실대로 얘기하고 설득하자 오히려 지지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건양대병원 간호부에서도 서 간호사의 뜻을 존중해 파견근무를 허락했으며, 무사히 다녀오라는 의미에서 각종 생필품 등 소정의 선물을 전달하며 응원했다.

서 간호사는 "처음에는 두려움도 있었지만 지역 시민을 위해 도움이 되는 일을 할 수 있다는 생각에 지원했다"며 "좋은 경험으로 여기고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건양대병원 이혜옥 간호 부장은 "마치 내 딸을 보내는 것 같이 마음이 짠하고 걱정도 되지만 병원을 대표해 파견되는 만큼 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무사히 돌아올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