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대학, 원어민 강사 관리 소홀 

대전지역대학, 원어민 강사 관리 소홀 

  • 승인 2012-08-14 17:32
  • 배문숙 기자배문숙 기자
대전의 A대학 원어민 강사 M씨가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한국인 비하글과 동영상을 올려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대학들이 외국인 교원 채용 이후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14일 각 대학에 따르면 대전지역 대학 외국인 교원은 ▲충남대 24명(전임 10ㆍ원어민 강사 14)▲한밭대 12명(전임 0ㆍ강사 12)▲대전대 34명(전임 34ㆍ강사 0)▲한남대 40명(전임 30ㆍ강사 10)▲목원대 34명(전임 26ㆍ강사 8)▲배재대 46명(전임 46ㆍ강사 0)▲우송대 100명(전임 60ㆍ강사 40)등 모두 290명으로 조사됐다.

이들 대학은 외국인 교원 가운데 원어민 강사의 경우, 자격 조건(학사 학위 이상) 해당자에 한해 면접과정을 거치고 범죄증명서 제출 등의 과정을 통해 1년 단위로 계약을 하고 있다.

그러나 상당수 대학들은 외국인 교원 채용 이후 이들의 문화 및 생활 적응을 위한 별도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지 않고 있다는 게 문제점으로 대두되고 있다.

이런 분위기때문에 대학들은 사건 발생이후 뒤늦게 사태 수습에 나서는 모습니다.

이번에 물의를 일으킨 M씨의 경우, 학교 측은 강의 당시 한국인 학생을 대하는 태도가 매우 호의적인 것으로 파악했으나 실제 모습은 정반대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앞서 대전 B 대학 원어민 강사가 마약을 투약한 사건이 적발돼 말썽을 빚기도 했다.
대학의 한 관계자는 “원어민 강사 가운데 일부 문화적 차이를 극복 못하는 경우가 있다”며 “그러나 학교 측에서 수십명의 원어민 강사를 일일이 관리하기힘드나 이번 일을 계기로 체계적인 관리 시스템을 개발하겠다”고 해명했다. /배문숙 기자 moons@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2.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3.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4.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1.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2.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3.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