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문] 여름 내내 쓴 손 선풍기에 전자파가?

[알쓸신문] 여름 내내 쓴 손 선풍기에 전자파가?

  • 승인 2018-08-21 16:50
  • 수정 2018-08-21 16:57
  • 서혜영 기자서혜영 기자
[알.쓸(알고보면 쓸모있는).신.문]

손손
20일 서울 종로구 환경보건시민센터에서 이성진 사무국장이 손선풍기의 전자파를 측정해 보여주고 있다./연합뉴스


111년만의 최악의 폭염이 이어지면서 이번 여름 손 선풍기는 인기 아이템이었다. 하지만 남녀노소는 물론 어린 아기까지 사용했던 손 선풍기에서 높은 수준의 전자파가 발생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20일 환경보건시민센터가 시중에 판매되는 휴대용 선풍기 13종을 검사한 결과 12개 제품에서 평균 647.7mG의 전자파가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4개는 전자파 인체보호기준인 83 마이크로 테슬라를 훌쩍 넘은 수치였다. 13개 제품 중 9개는 중국산, 2개는 한국산이었으며 나머지 2개는 제조국이나 인증표시가 없었다.

이번 결과에 따르면 손선풍기의 전자파 양은 가전제품 중에서 전자파가 가장 세게 발생하는 헤어드라이어(200~300mG) 보다도 최고 세 배 높았다. 일반적으로 고압송전선로 밑에선 약 15mG의 전자파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압송전선로나 일반 가전제품에서 나오는 전자파인 극저주파는 발암가능물질로 분류돼 있다.

고압송전선로 주변에 사는 어린이들이 3~4mG 전자파에 일상적으로 노출될 경우 백혈병 발병률이 높아졌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한편 전자파 수치는 손 선풍기와의 거리를 떨어뜨릴수록 낮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민 단체의 실험 결과, 손잡이에서도 전자파가 나오는 만큼 손잡이를 이용하지 않고 팔꿈치를 살짝 굽힌 정도인 25cm 정도 거리를 두고 세워서 바람을 쐬는 것이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바람개비가 없는 국산 휴대용 손선풍기의 경우 유일하게 전자파가 검출되지 않았다. 구입시에는 선풍기 날이 없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이와 같은 손선풍기 전자파 논란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립전파연구원은 실태조사를 벌이고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다. 시민센터는 예방 차원에서 전자파에 취약한 어린이나 임신부는 손 선풍기를 되도록 사용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서혜영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4.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5.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1.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2.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