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태풍 ‘다나스’ 북상, 이동경로…“남부지방 관통할 것” 이어 ‘나리’ 23일 전후 발달 가능성 있어

2019년 태풍 ‘다나스’ 북상, 이동경로…“남부지방 관통할 것” 이어 ‘나리’ 23일 전후 발달 가능성 있어

  • 승인 2019-07-18 01:32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기상청

사진=기상청 제공

 

2019년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이동경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다나스’는 지난 16일 필리핀 북부 해상에서 발생했으며, 발생 당시 중국 상하이를 통과해 중국 베이징으로 향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난 17일 기상청은 해당 태풍이 우리나라 남부지방을 관통할 것이라 전했다.

 

이러한 예상 경로가 전해지자 남부지방 주민들은 불안감에 휩싸였다.

 

특히 제5호 태풍 '다나스'에 이어 6호 태풍 '나리'의 발달 가능성까지도 불거지고 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2019년 6호 태풍 '나리'는 오는 23일을 전후해 발달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4.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5.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1.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3.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4. '친일 논란' 백선엽 장군,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
  5.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