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태풍 ‘다나스’ 북상, 이동경로…“남부지방 관통할 것” 이어 ‘나리’ 23일 전후 발달 가능성 있어

2019년 태풍 ‘다나스’ 북상, 이동경로…“남부지방 관통할 것” 이어 ‘나리’ 23일 전후 발달 가능성 있어

  • 승인 2019-07-18 01:32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기상청

사진=기상청 제공

 

2019년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이동경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다나스’는 지난 16일 필리핀 북부 해상에서 발생했으며, 발생 당시 중국 상하이를 통과해 중국 베이징으로 향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난 17일 기상청은 해당 태풍이 우리나라 남부지방을 관통할 것이라 전했다.

 

이러한 예상 경로가 전해지자 남부지방 주민들은 불안감에 휩싸였다.

 

특히 제5호 태풍 '다나스'에 이어 6호 태풍 '나리'의 발달 가능성까지도 불거지고 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2019년 6호 태풍 '나리'는 오는 23일을 전후해 발달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4.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5.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1.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2.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3.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4.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5.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