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어린 나무를 위한 산에서의 '풀베기' 작업의 중요성

  • 오피니언
  • 사외칼럼

[기고]어린 나무를 위한 산에서의 '풀베기' 작업의 중요성

박병배 충남대 산림환경자원학과 교수

  • 승인 2019-09-08 14:25
  • 신문게재 2019-09-09 20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박병배 충남대 교수
추석을 맞아 산소에 벌초를 하러가는 사람들이 많다. 백중(음력 7월 15일) 이후에는 풀의 성장이 멈추기 때문에 추석 전에 벌초해두면 비교적 오랜 기간 유지되기 때문이다. 벌초를 하지 않으면 산소가 보기 흉해 자손이 없는 묘로 여기기도 하고, 자손이 있음에도 벌초를 하지 않는 행위는 불효로 간주되기도 했다.

조상을 위한 벌초처럼 숲에서 자라나는 어린 나무들을 위해 벌초와 같은 풀베기 과정이 필요하다. 사람이 예초기로 풀을 깎는 방법은 벌초와 비슷하나 그 목적은 다르다. 풀베기는 조림지 내 임목이 일정한 크기에 이를 때까지 일정 기간 잡초목을 매년 1~2회 잘라주는 작업을 말한다. 잡초목 피압으로 인한 어린 나무의 생장저해나 잡초목에 의해 토양 중 양분이나 수분이 뺏기는 현상 등을 막기 위해 필요한 과정이다. 어린 나무를 조림한 곳은 주로 큰 나무가 없고 햇빛이 잘 들어 풀이 왕성하게 자라기 때문에 적절한 시기에 풀베기를 해야 조림목이 햇빛과 양분, 수분 등을 충분히 흡수해 성장할 수 있다.

풀이 자라는 양과 시기는 기상환경과 연결되어 있어 풀베기는 대부분 한여름에 이루어진다. 땀은 비 오듯 흐르고 뜨거운 태양열로 일사병을 걱정해야 될 정도의 날씨에서 어린 나무들을 피해 풀만 베는 것은 고도의 집중력이 요구된다. 작업을 하다가 조림목이라도 하나 날아가면 큰 낭패다. 이번 여름은 유난히 더워 작업에 어려움이 많았을 것으로 생각된다.

풀베기 작업은 새로운 산림 조성의 성패를 결정하는 필수적 요소다. 이후에 이루어지는 어린나무 가꾸기, 솎아베기 등 임목의 직접적인 보육작업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사전작업이다. 일반적으로 연1회 실행지는 5~7월에 실시하고, 연 2회 실행지는 8월에 추가로 실시할 수 있으며 9월 초순 이후 풀베기는 피한다. 조림수종에 따라 생장주기가 서로 다르므로 각 수종에 적합한 시기에 행해야 한다. 지역별 권장 시기는 온대남부는 5월 중순~9월 초순, 온대중해-풍해의 위험성이 있는 지역에서는 좀 더 일찍 풀베기를 실시해 겨울동안 주위의 잡초목에 조림목이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하고, 9월 이후는 피하는 것이 좋다.



풀베기 방법에는 모두베기, 줄베기, 둘레베기가 있다. 모두베기는 조림지 전면의 잡초목을 베어내는 방법으로 임지가 비옥하거나 식재목이 광선을 많이 요구하는 소나무, 낙엽송, 강송, 삼나무, 편백 등의 조림지 또는 갱신지에 적용한다. 줄베기는 조림목의 식재열을 따라 약 90~100cm 폭으로 잘라내므로 모두베기에 비해 비용과 노력이 절약된다. 한해-풍해 등이 예상되는 지역에 실시한다. 둘레베기는 조림목 주변을 반경 50cm 내외의 정방형 또는 원형으로 잘라내는 방법으로 강한 음수이거나 군상식재지 등 바람과 한해에 대해 특별한 보호가 필요한 경우 적용한다.

풀베기 적용기간(횟수)은 조림목이 주위 다른 식생과의 경쟁에서 벗어날 때까지 실시한다. 수종과 입지에 따라 다르나 일반적으로 생장이 빠른 속성수는 식재 후 3년간, 어릴 때 생장이 느린 장기수는 5년간 실시한다. 조림목의 수고가 풀베기 대상물 수고에 비해 약 1.5배 또는 60~80cm 정도 더 클 때까지 하는 것이 적합하다.

아기가 태어나면 부모는 아이를 성인이 될 때까지 정성껏 양육한다. 나무도 마찬가지다. 나무를 심으면 일정기간 나무가 잘 자랄 수 있도록 잡초목 등을 제거해 주어야한다. 이렇게 정성껏 가꾼 산림은 우리에게 목재와 수원함양, 산림휴양, 재해방지 등 공익적 기능을 제공해 준다. 산림의 공익적 가치는 무려 126조원으로, 국민 한 사람이 연간 249만원의 혜택을 누리는 셈이다. 나무를 심는 것 이상으로 나무를 가꾸는 것이 중요하다. 봄철에 심은 나무가 잘 자랄 수 있도록 숲가꾸기 사업에 대한 국민들의 많은 관심이 필요한 때이다.

박병배 충남대 산림환경자원학과 교수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천안문화재단, 한 뼘 갤러리 하반기 정기대관 공모
  2. 한기대, 'STEP 서비스 모니터링단' 발대식
  3. 천안시, '2024 천안시 장애 인식개선 연합캠페인' 개최
  4. 충남중기청, 초격차 스타트업 선정기업 위드위㈜ 현판 수여
  5. 천안시, 임산부와 영유아 지원 정책 다국어 안내 '호응'
  1. '성공 습관' 일상화 마법...자기계발 명상 캠프 눈길
  2. 천안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사랑의 교실' 운영
  3. 대전지방보훈청, 고령 보훈가족 60가구에 밑반찬 나눔 봉사
  4. 박철웅 최소침습척추학회장, 홍콩 척추수술 세미나 초청
  5. ‘정확하고 빠르게’

헤드라인 뉴스


[대전 학교생태전환교육 리포트] 1. 기후위기시대 대전교육 현주소

[대전 학교생태전환교육 리포트] 1. 기후위기시대 대전교육 현주소

<글 싣는 순서> 1. 기후위기시대 대전교육 현주소(총괄) 2. 생태체험의 장 우포늪과 경남교육청 3. 전국서 찾는 충북교육청 환경교육센터 4. 지속가능발전교육 지향하는 핀란드 헬싱키 5. 빛나는 민관합작, 생태전환교육 선진국 런던 6. 대전교육청 생태전환교육 이대론 안된다 7. 대전교육청 환경교육센터 설립 제안 "오늘 이 자리에 모인 우리 17명의 교육감은 전국 600만의 학생, 50만의 교직원과 함께 기후위기·환경재난 시대에 대응하고 다음 세대의 미래를 위해 교육의 대변화를 이끄는 지속 가능한 학교환경교육을 실천할 것을 선언합니..

이장우 "韓 바이오산업 10년 안에 대전이 석권할 것"
이장우 "韓 바이오산업 10년 안에 대전이 석권할 것"

이장우 대전시장은 "10년 안에 대한민국 바이오 산업은 대전이 석권할 것으로 예견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지난 14일 계룡스파텔에서 열린 중도일보·대전상공회의소 공동주최 경제세미나에서 "대전에 57개 상장기업이 있고 이 가운데 바이오 기업들은 25개가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은 "상장기업 중 알테오젠은 시가총액이 14조 원이 됐고 바이오니아 등 대전의 바이오 기업들이 쑥쑥 성장하고 있다"며 "조금만 더 투자하고 지원하면 (대전이 한국 바이오 산업 석권하는 것) 가능하리라 본다"고 부연했다. 그의 이같은 발언은 대전의..

[2024 경제세미나] "양질의 관광과 민간자본 투입 통한 활용을"
[2024 경제세미나] "양질의 관광과 민간자본 투입 통한 활용을"

관광·축제는 지역 경제 활성화의 한 축으로 자리한다. 지역을 넘어 전국에서 찾는 관광지로 자리매김하면 그들이 지역에서 머물며 쓰는 경제적 파급 비용은 지역을 이끌어갈 정도다. 대전도 관광·축제로 발전할 수 있는 미래 먹을거리가 충분하다. 다만, 규모를 키워 대전으로 관광객을 이끌어올 수 있는 방안이 수반돼야 한다. 이에 중도일보는 14일 대전 계룡스파텔에서 대전상공회의소, 대전세종연구원과 '꿀잼도시 대전, 관광·축제 활성화 해법을 찾는다'를 주제로 세미나를 열고 전문가들과 논의했다. 이날 세미나에선 전문가들이 지역 관광·축제 활성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정확하고 빠르게’ ‘정확하고 빠르게’

  •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