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유럽을 매료시킨 중국 도자기, 전시회서 만난다

[전시] 유럽을 매료시킨 중국 도자기, 전시회서 만난다

  • 승인 2019-11-14 17:59
  • 수정 2019-11-14 17:59
  • 신문게재 2019-11-15 12면
  • 김유진 기자김유진 기자
도자기전시회
유럽 도자기가 태어날 수 있었던 바탕인 중국 도자기. 이 중국 도자기의 아름다움을 직접 느낄 수 있는 전시회가 진행된다.

오는 22일까지 성천문화원에서 개최되는 유럽을 품은 중국도자기 '서구세계가 열광한 백색의 아름다움'은 백자의 매력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중국 도자기는 국내에서도 유명한 델프트, 마이센, 세브르, 바바리안, 로열코펜하겐 등등 이 모든 유럽 도자기에 영향을 미쳤으며, 19세기 말 무렵까지 유럽에 수출됐다.

유럽은 당시 중국만큼 좋은 흙이 없어서 도자기를 만들 때 흙과 소 뼛가루를 섞는 등 다양한 연구를 했지만 중국 도자기의 퀄리티를 재현할 수는 없었다. 유럽인들은 중국 본토에 유럽풍에 맞는 백자 접시나 병 등을 주문제작 하기도 했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중국 도자기 제작 기술의 원천부터 채색까지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2. [한줄서가] 바보, 인요가, 10대와 통하는 철학 이야기 등
  3. 올해 11개 신규 체육대회, 코로나19로 전부 물거품
  4. "현충원 안장 취소하라"… 친일논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 요구
  5.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특별전… 대전 최초 화상 온라인 간담회
  1.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2. [새책] 작품을 수놓은 무수한 정체성과 사랑… '소녀 연예인 이보나'
  3. 한화이글스 송창식 선수 은퇴
  4. [한방병원 이대로 괜찮은가] 상. 우후죽순 늘어나는 한방병원… 그 이유는?
  5. [날씨] 오전까진 빗방울… 오후부터 더워져 한낮 27도 '후덥지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