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완파' 한국 여자배구, 3회 연속 올릭픽 본선 진출

'태국 완파' 한국 여자배구, 3회 연속 올릭픽 본선 진출

  • 승인 2020-01-13 11:06
  • 수정 2020-01-13 11:06
  • 신문게재 2020-01-14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AKR20200112055700007_01_i_P2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주포 김연경[사진=한국 배구연맹 제공]
한국 여자배구가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는다.

세계랭킹 공동 8위인 한국은 12일 태국 나콘랏차시마 꼬랏찻차이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결승전에서 난적 태국(14위)을 세트 스코어 3-0(25-22 25-20 25-20)으로 눌렀다.

이번 대회 단 한 장 걸린 도쿄올림픽행 본선 티켓의 주인공은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이었다.

한국은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 이어 3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했다.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을 위해 자국 리그 개막까지 늦추며 이번 대회를 준비한 태국은 한국의 벽을 넘지 못했다.

특히 복근 통증으로 고생하던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은 공수에서 맹활약하며 세계 최정상급 레프트의 위용을 과시했다. 김연경은 이날 22점으로 양 팀 합해 최다 득점을 했다.

간절히 바라던 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손에 넣은 한국 여자배구 대표 선수들은 기쁨을 만끽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3.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4.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5.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1. [포토 &] 연두 거미
  2.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3.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4. [75주년 광복절] 대청호에서 울린 승전보, 호중동학군이 있었다
  5. 이별을 고하는 전설의 동네, 그래도 괴정동의 온기는 잊지 말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