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항공·항만업계 지방세 납부 유예 및 연장 등 지원

인천시, 항공·항만업계 지방세 납부 유예 및 연장 등 지원

인천국제공항공사.인천항만공사 1271억 규모 경제지원

  • 승인 2020-04-10 16:58
  • 수정 2020-04-10 16:58
  • 주관철 기자주관철 기자
인천시청 청사 및 인천애뜰 (1)
인천시청 청사 및 인천애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큰 타격을 입고 있는 민간항공업계,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항만공사에 대해 항공기 재산세 감면과 지방세 납부연장 등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먼저 항공기 재산세 감면은 항공여객 수요가 급격한 감소로 재정적 손실이 큰 항공업계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현행 항공기 재산세 과세표준 1천분의 3에서 1천분의 2.5로 세율을 낮춰줌으로써 약 28억원(121대)의 재산세 감면이 예상된다.

시는 또 이용객 및 물동량 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인천항만공사에 대해서도 지방세 납부연장, 분할납부 등 추가 지원책을 마련했다.

주요 내용으로 공사의 법인지방소득세 신고납부기한을 당초 4월에서 10월로 6개월간 연장하고, 7월과 9월에 납부하는 재산세는 각각 9월과 11월에 분할납부 할 수 있도록 조치한다. 또한 취득세와 교통유발부담금 등도 올해 12월까지 최대한 연장해 납부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에 전체적으로 납부가 유예되거나 연장되는 지방세와 교통유발부담금의 규모는 1243억원 규모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입점업체의 소상공인에게 3개월 이상 임대료를 최소 10% 이상 인하했거나 인하하기로 약정을 체결한 경우에는 임대료 인하율만큼 재산세 등을 최대 50%까지 감면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직·간접 피해업체에 대해 지방세 기한연장, 징수유예, 체납처분 유예, 세무조사 유예 등 다각적인 세제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박남춘 시장은 "이번 지방세 추가 지원 조치는 공항여객 및 물동량 감소로 경영난 및 고용위기 불안이 심화되고 있는 공항·항만업계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며 "시·군·구는 물론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항만공사와 합심해 관련 업계와 종사자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주관철 기자 jkc052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3.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2.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3.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4.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5.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