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봄 산불 대응, 초기대응·유관기관 공조로 산림피해 10% 줄였다

올봄 산불 대응, 초기대응·유관기관 공조로 산림피해 10% 줄였다

입산자 실화 가장 많아… 박종호 산림청장 "원인 조사 규명 철저히 할 것"

  • 승인 2020-06-03 17:25
  • 수정 2020-06-03 17:25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ㅇ
올봄 산불조심기간 중 산불 발생 건수와 산림피해 면적이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3일 산림청에 따르면 지난 2월 1일부터 지난달 15일까지 운영한 봄철 산불조심기간 중 전체 2926건의 산불신고가 접수됐으며 이중 423건이 산불로 진행됐다. 나머지 792건은 산림인접지에서 진화됐다.

발생은 지난해 428건에서 올봄 423건으로 1%가량 줄었으며 피해 면적은 지난해 3095㏊에서 올봄 2786㏊로 10%가량 감소했다.

산림청은 국가위기관리센터·행정안전부 등 유관기관 간 능동적인 협업을 기반으로 스마트한 산불예방과 효율적인 진화시스템을 통해 지난해보다 산불 건수와 피해면적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산불 발생 주요 원인은 입산자 실화가 100건으로 전체 24%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이어 논·밭두렁·쓰레기 불법소각 20%, 건축물화재 전이 11%, 담뱃불 실화 8%순으로 발생했다. 올해 봄철 사전예방에 중점을 두고 추진한 논·밭두렁·쓰레기 불법소각은 전년 대비 7%, 입산자 실화는 4% 각각 감소했다.

입산자 실화 감소 원인은 입산통제구역, 등산로 폐쇄구간, 무속행위지역 등에 대한 단속을 집중하고 산림드론 등 첨단장비를 활용한 공중과 지상의 입체적인 감시가 주효했던 것으로 파악된다.

논·밭두렁·쓰레기 불법소각에 의한 산불 감소는 농림축산식품부·환경부 등 협업으로 산림 내·외 농업부산물과 폐자원 수거, 합동단속을 추진하고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 만들기 캠페인' 등 주민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산불예방 캠페인도 효과를 냈던 것으로 분석된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산불진화대원의 고용안정과 전문성을 강화해 최정예 요원으로 육성하고 산불전문조사반의 원인 조사와 규명을 철저히 할 계획"이라며 "주민 여러분께서도 야간 산불에 대비해 손전등을 비치하고 대피장소를 확인하는 등 사전에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4.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5.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1. [날씨] 오후부터 비소식… 낮 기온 26도로 소폭 내려가
  2.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3.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4.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5. 정부 22번째 부동산 대책…다주택자 세제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