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중구 '재해로부터 안전' 입증…재난관리평가 '우수'

대전 동.중구 '재해로부터 안전' 입증…재난관리평가 '우수'

동구는 3년 연속 우수 기관 선정 영예
중구 재난예방 대비분야 등 높은 점수

  • 승인 2020-06-04 15:59
  • 수정 2020-06-04 15:59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동구청
대전 동구청사 모습.
대전 중구청사 전경(2019-새버전)
대전 중구청사 모습.
대전 동구와 중구가 '재해로부터 안전·편안한 도시'라는 평가를 받았다.

4일 자치구에 따르면 동구는 행정안전부가 실시하는 올해 '재난관리평가'서 3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올해는 중앙부처 28개, 지자체 243개(광역 17개, 기초 226개), 공공기관 54개 포함 총 325개 재난관리 책임기관을 대상으로 평가가 진행됐다. 동구는 지난해 재난관리 추진 실적을 바탕으로 6개 분야, 34개 지표에서 고른 점수를 받았으며, 전국 226개 기초 시군구 중 상위 30% 안에 드는 영예를 얻었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앞으로도 재해 예방 활동을 지속 펼쳐 안전 No.1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중구도 행안부가 실시한 올해 '재난관리평가'에서 우수등급을 획득했다. 중구는 정부 포상과 행안부 장관 표창을 받게 됐다.

중구는 그동안 재난 발생에 대비해 재난안전교육과 안전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철저한 시설물 안전점검을 통해 안전관리를 실시해 재난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앞장섰다.

그 결과, 재난예방과 대비 분야와 재해구호 인프라 확보, 방재시설 유지 관리, 재난 유형별 위기관리 부분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박용갑 중구청장은 "재해로부터 안전하고 편안한 중구를 만들기 위한 그동안의 꾸준한 노력의 성과물"이라며 "향후에도 기본에 충실한 재난 안전 업무 수행을 통해 '안전한 중구'를 조성하는데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행안부에서 실시하는 재난관리평가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정부가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에 대해 매년 재난안전관리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이는 중앙재난평리평가단과 민간전문가의 평가 결과에 따라 우수, 보통, 미흡 3개 등급으로 나누어진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4.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5.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친일 논란' 백선엽 장군,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
  3.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4. [건강]내 몸 '면역력' 높이려면... 잘 씻고, 잘 먹고, 잘 자야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실시간 주요뉴스